December 2, 2023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캐나다·일본 정부도 中 틱톡 사용 금지…美·EU 이어 확산(종합)

틱톡 로고[로이터 연합뉴스] 2023. 2. 27. photo@yna.co.kr

Korea 24 News—세계 각국이 정보 유출 우려에 중국 동영상 공유 플랫폼인 틱톡 사용을 잇달아 금지하고 있다.

캐나다 매체 내셔널 포스트는 27일 연방 정부가 공무원들에게 내려보낸 공문을 인용해 28일부터 캐나다 정부에 등록된 모든 기기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틱톡의 데이터 수집 방식이 이용자들을 사이버 공격에 취약하게 만들 수 있다는 내부 검토 결과에 따라 정부 최고정보책임자가 정보 보안을 위해 내린 결정에 따른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캐나다의 사생활 보호 기관인 프라이버시 위원회도 틱톡의 개인 정보 보안 위험 여부에 대한 조사에 착수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캐나다 정부의 결정은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가 지난 23일 집행위에 등록된 개인 및 업무용 휴대용 기기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하기로 한 지 4일 만에 나왔다.

틱톡은 이에 대해 “캐나다 정부의 이 같은 결정에 실망스럽다”며 “캐나다 정부는 이에 대한 논의를 위해 한 번도 연락해 온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일본도 이미 정부 공용 스마트폰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27일 기자회견에서 틱톡과 관련해 “정부 직원이 사용하는 스마트폰 등 공용 단말 중에서 기밀정보를 취급하는 기기를 대상으로 이용을 금지하고 있다”며 “다른 소셜미디어(SNS)의 이용도 금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쓰노 관방장관은 “홍보 목적 등 기밀정보를 취급하지 않는 경우도 여러 위험을 충분히 검토한 뒤 이용 가능 여부를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다만 사이버 보안 확보의 관점에서 “특정 국가를 대상으로 한 것은 아니다”라며 중국을 직접 겨냥한 조치는 아니라는 취지로 설명했다.

앞서 미국 연방 및 일부 주 정부도 틱톡을 통해 사용자 정보가 중국 정부에 넘어가고 있다는 우려가 계속되자 틱톡 사용을 금지했다.

미국에 이어 EU 집행위원회도 지난 23일 “사이버 공격에 악용될 수 있는 사이버보안 위협 및 행위로부터 보호하고자 집행위에 등록된 휴대용 기기를 대상으로 틱톡 사용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