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1,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2조8천억원 파워볼 잭폿 터졌다…美 캘리포니아서 1명 당첨

전 세계 복권 사상 최고액…일시불 현금 수령해도 1조3천억원대

미국 뉴욕시에서 파워볼 복권을 사는 구매자
미국 뉴욕시에서 파워볼 복권을 사는 구매자[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 전 세계 복권 사상 최고액 당첨금을 단 한 명이 독차지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복권협회는 8일 트위터를 통해 당첨금 20억4천만달러(약 2조8천193억원)의 파워볼 당첨 티켓 한 장이 캘리포니아주 앨터디너의 한 자동차 수리점에서 팔렸다고 밝혔다.

지난 8월 초부터 40차례 1등 당첨자가 없어 당첨금이 계속 쌓인 이번 당첨금은 종전 역대 최고 당첨액인 지난 2016년 1월의 파워볼 15억8천600만달러를 넘어서며 역대 최고액이 됐다. 특히 지난 2016년 1월엔 3명의 당첨자가 당첨금을 나눠 가진 것과 달리 이번에는 1명만 당첨됐다.

지금까지 미국 복권에서 10억달러 이상의 초고액 당첨금이 쌓인 것은 과거 4차례에 불과하며, 20억달러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ADVERTISEMENT

당초 이번 파워볼 당첨금은 19억달러로 집계됐으나, 일부 지역의 기술적 결함으로 전날 밤 예정됐던 추첨이 10시간 이상 지연된 후 20억달러대로 불어났다.

총 당첨금은 29년에 걸쳐 연금 형태로 수령할 때 받는 금액이다. 현금 일시불을 선택해도 세전 9억9천760만달러(약 1조3천787억원)로 한화 1조원이 넘는 거액을 받을 수 있다.

행운의 주인공이 당첨금을 벌써 수령했는지의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멀티스테이트 복권협회에 따르면 파워볼 당첨 확률은 2억9천220만 분의 1에 불과하다.

1등에 당첨되려면 ‘흰색 공’ 숫자 1∼69 중 5개와 ‘빨간색 파워볼’ 숫자 1∼26 중 1개 등 6개 숫자를 모두 맞혀야 한다.

파워볼은 미국 내 45개주와 워싱턴DC, 푸에르토리코, 미국령 버진아일랜드에서 팔린다. 연합뉴스

미국 세인트루이스 고속도로의 파워볼 당첨금 광고판
미국 세인트루이스 고속도로의 파워볼 당첨금 광고판[UPI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