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1,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美 9월 생산자물가 8.5%↑…석달만에 첫 전월 대비 상승

시장 전망치 상회…연준, 큰 폭 금리인상 이어갈 듯

미국 워싱턴DC의 식료품점
미국 워싱턴DC의 식료품점[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Korea 24 News—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고강도 통화 긴축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물가 지표가 또 예상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미 노동부는 12일 9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년 동월보다 8.5% 올랐다고 밝혔다.

지난 8월(8.7%)보다는 다소 둔화한 상승률이지만, 로이터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8.4%)보다는 높았다.

전월과 비교하면 0.4% 올라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전망치 0.2%를 상회했다.

전월 대비 PPI 상승률은 7월 -0.4%, 8월 -0.2%로 두 달 연속 하락한 후 3개월 만에 다시 상승세로 돌아섰다.

에너지·식품 등을 제외한 근원 PPI는 전월보다 0.4%, 전년 동월보다 5.6% 각각 상승했다.

근원 PPI 역시 전월 대비 상승률이 7월(0.1%)과 8월(0.2%)보다 확대돼 시장 전망치(0.3%)를 웃돌았다.

글로벌 공급망 차질이 개선됐음에도 여행, 숙박, 외식, 병원 등 서비스 물가가 뛰어오른 것이 전체 PPI 상승분의 3분의 2를 차지했다고 노동부는 설명했다.

이와 같은 발표는 연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물가 진정까지는 시간이 많이 걸릴 것임을 시사한다고 미 언론들은 분석했다.

시장은 13일 발표 예정인 9월 소비자물가지수(CPI)에 더욱 초점을 맞추고 있다.

PPI에 이어 CPI도 높은 수준의 상승률을 기록할 경우 지난달까지 3연속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0.75%포인트 금리인상)을 단행한 연준이 11월에도 비슷한 수준의 기준금리 인상을 이어갈 것으로 관측된다. 연합뉴스

[그래픽] 미국 생산자물가지수(PPI) 추이
[그래픽] 미국 생산자물가지수(PPI) 추이(서울=연합뉴스) 원형민 기자 = circlem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