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1,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與과방위원들 “MBC, 사실확인 없이 자막 악의적 처리…법적조치”

“MBC 의 당연한 보도에 어용 기자들 정부 편들기 합세” 북가주 교민들 낯뜨겁다.

바이든 미 대통령과 대화 나누는 윤석열 대통령
바이든 미 대통령과 대화 나누는 윤석열 대통령[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26일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뉴욕 방문 도중에 불거진 ‘비속어 논란’의 원인을 MBC에 돌리며 법적조치도 예고했다.

의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MBC가 논란의 발언에 대한 제대로 된 사실확인 없이 ‘조작 자막’을 달아 내보내 국익을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의원들은 “문맥상 어색한 괄호에 ‘미국’이라고 단정해 악의적으로 (자막을) 삽입했고 특히 윤 대통령의 ‘날리면’이라는 발언을 ‘바이든’으로 악의적으로 처리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언론사에 흑역사로 길이 남을 심각한 조작 방송”이라면서 “통상적으로 미국은 의회지 국회라고 하지 않는다. 이런 상식을 억지로 조작하려다 대형 사고를 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의원들은 MBC 박성제 사장 사퇴와 사과방송 실시를 촉구하고 ▲ 보도 관련자 명예훼손 고발 ▲ 언론중재위원회 제소 및 손해배상 청구 ▲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소 등도 예고했다.

과방위 여당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주호영 원내대표가 언급한 MBC 항의 방문에 대해 “MBC 측 해명이 있다면 오늘내일 중으로 언제든지 듣겠다”면서 “특별한 게 없으면 내일 직접 항의 방문하는 계획을 별도로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바비큐 효과’라고 하지 않나. 동영상에 자막이 달리면 (인식이 심어지는)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