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28,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발빠른 공식 사과가 답’

“어설픈 해명이 더 큰 화를 부른다”

북가주 교민들 대통령보다 대한민국 현 외교 시스템에 대한 우려

홍보수석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라고 말한 것” 해명

윤석열 대통령, 바이든 대통령과 대화
윤석열 대통령, 바이든 대통령과 대화(뉴욕=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2.9.22 seephoto@yna.co.kr
윤석열 대통령의 막말이 국제적 외교 문제로 커질 우려되는 상황으로 커지고 있다.

Korea 24 News— 대통령실은 22일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과 관련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나 미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이날 미국 뉴욕 현지 브리핑에서 “(대통령 발언에서) 미국 이야기가 나올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는 더더욱 없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앞서 전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며 박진 외교장관 등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영상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을 낳았다.

김 수석은 발언 경위에 대해 “윤 대통령은 이 회의에서 저개발 국가 질병 퇴출을 위한 1억 달러의 공여를 약속했다”며 “그러나 예산 심의권을 장악하고 있는 거대 야당이 이 같은 기조를 꺾고 국제사회에 대한 최소한의 의무를 다하지 못하면 나라의 면이 서지 못할 것이라고 박진 장관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 장관이 야당을 잘 설득해 예산을 통과시키겠다고 답변했다. 지금 다시 한번 들어봐 달라.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 이라고 돼 있다”며 ‘비속어’ 논란을 낳은 윤 대통령의 발언은 이에 대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김 수석은 해당 발언이 우리 국회를 향한 발언이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라고 얘기하는 것이냐는 이어진 물음에도 “그렇다”고 재확인했다.

김 수석은 야당의 ‘비속어’ 발언 공세를 겨냥, “대통령과 국정 운영에 대한 비판은 언제나 수용하지만, 거짓으로 동맹을 이간하는 것은 국익 자해 행위다. 정파의 이익을 위해 국익을 희생시킬 수 없다는 것을 누구보다 국민이 잘 알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