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28,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美 1조9천억원 ‘잭팟’ 주인공 2명, 53일 만에 당첨금 수령

사상 3번째 거액…복권 함께 산 일리노이 주민, 일시불로 받아 분할

1조9천억원 당첨금 복권이 판매된 미국 시카고 교외도시의 주유소 편의점
1조9천억원 당첨금 복권이 판매된 미국 시카고 교외도시의 주유소 편의점[시카고 AP=연합뉴스]

KOREA 24 NEWS—미국 복권 사상 3번째 규모 당첨금으로 큰 관심을 모았던 13억3천700만 달러(약 1조9천억 원) 잭팟 주인공이 당첨 확인 53일 만에 모습을 드러내고 현금을 손에 넣었다.

21일 복권 당국 발표에 따르면 지난 7월 29일 당첨자를 낸 13억3천700만달러짜리 메가밀리언 1등 복권 1장의 공동 소유자 2명이 이날 일리노이주 복권국을 방문해 당첨금을 수령했다.

복권 당국은 추첨 직후 시카고 교외도시인 일리노이주 데스플레인스의 한 주유소 내 편의점에서 당첨 복권이 팔렸다고 밝힌 바 있다.

일리노이주 복권국은 “당첨 복권의 공동 소유자는 지난 7월, 잭팟이 터지면 당첨금을 나누기로 하고 복권을 구매했다”며 두 사람이 함께 와서 당첨금 지급 청구를 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현금 일시불 수령 방식을 선택해 7억8천50만 달러(약 1조900억 원)를 지급받았다.

복권국은 행운의 복권이 판매된 데스플레인스의 스피드웨이 주유소 측에도 50만 달러(약 7억 원)가 지급됐다고 밝혔다.

해롤드 메이스 일리노이 복권국장은 “두 사람은 당첨 확인 직후부터 최근까지 수주동안 법률 전문가·재정 전문가 등과 함께 당첨금 청구 절차 및 관리 문제를 논의했다”며 이들은 예상치 못했던 거액의 당첨금으로 무엇을 할 지 행복한 고민에 빠져있다고 전했다.

복권국은 “당첨자들이 익명을 선택했기 때문에 신원을 공개할 수 없다”며 다만 이들이 매우 기뻐하며 구름 위를 떠다니는 기분을 느끼는 듯했다고 귀띔했다.

ABC 방송은 일리노이 복권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일시불 수령을 위해 당첨자들은 늦어도 오는 27일 이전에 복권국에 지급 요청을 했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일리노이주 포함 최소 16개 주에서 복권 1등 당첨자의 신원이 익명으로 보장된다”고 부연했다.

메가밀리언 복권은 당첨번호 5개와 메가볼 보너스 번호 1개 등 총 6개 숫자를 다 맞혀야 1등에 당첨되는 구조로, 당첨 확률은 3억2천500만분의 1에 불과하다. 미국 45개주와 워싱턴DC, 미국령 버지니아에서 이 복권을 팔고 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당첨번호 13-36-45-57-67, 메가볼 보너스 번호 14인 이번 복권의 당첨금은 미국 복권 사상 3번째, 메가밀리언 역사상 2번째 큰 액수다.

지난 4월 15일부터 29차례 연속 1등 당첨자가 나오지 않아 상금이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