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28,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尹대통령, 추석 맞아 군장병 격려…”헌신·노고 합당한 대우”(종합2보)

수방사 장병과 오찬하고 부모들과 ‘깜짝’ 영상통화 “비단으로 둘둘 싸가지고…”

용산 벙커서 파병 장병들과도 화상통화…한빛·동명·청해·아크 부대원 격려

“장병들 덕분에 안심하고 나랏일 볼 수 있어…지원 아끼지 않겠다”

장병 부모님과 깜짝 화상통화하는 윤석열 대통령
장병 부모님과 깜짝 화상통화하는 윤석열 대통령(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추석인 10일 수도방위사령부 예하 방공중대를 방문, 장병들과 오찬을 하던 중 한 장병의 부모님과 영상통화를 하고 있다. 2022.9.10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eong@yna.co.kr

Korea 24 News—윤석열 대통령은 추석 당일인 10일(한국시간) 서울의 수도방위사령부 예하 방공중대를 찾아 장병들과 식사하고 해외 파병 부대원들과 화상 통화를 하며 격려했다.

연휴 첫날인 전날 무료급식소에서 배식 봉사활동을 한데 이어 이날은 나라 안팎의 장병들을 격려하는 등 현장 행보를 이어가는 모습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방공중대 구내식당에서 부대 간부 및 병사 40여 명과 오찬을 함께 했다고 대통령실이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윤 대통령은 “명절에 부모님도 뵙지 못하고 수도 서울의 상공을 지키기 위해 헌신하는 장병 여러분을 보니 무척 반갑고 고맙다”고 격려했고, 해당 부대 대대장은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 맞는 명절에 부대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윤 대통령은 이탈리아에서 태어나 현지 셰프로 활동하다가 서른 살에 입대한 A 병장, 제주도가 고향인 B 일병 등의 사연을 들은 다음 “같이 팀이 되어, 목숨도 걸고, 같이 일하고 (이런 것들이) 여러분이 사회에 진출했을 때 돈으로 따질 수 없는 귀한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야말로 대한민국의 가장 소중한 인재이며, 여러분이 잘되는 게 나라가 잘되는 길”이라며 “장병 여러분 덕분에 제가 안심하고 나랏일을 볼 수 있어 이 자리를 빌려 깊은 감사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장병 5명의 부모와 즉석에서 영상통화로 인사했다.

윤 대통령은 부모들에게 “아드님은 건강하게 잘 있다, 재미있게 근무하고 있다”, “비단으로 둘둘 싸 가지고 안전하게 부모님 뵐 수 있게 할 테니까 걱정 마십시오” 등의 이야기를 하며 지원을 약속했다.

한 장병이 영상통화를 시작하며 “엄마, 내가 엄청난 분 보여드릴게”라고 소개하고 윤 대통령이 “안녕하세요”라고 말하자 주변에 있던 장병들 사이에서 웃음이 터지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오후에는 용산 대통령실 지하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한빛부대(남수단), 동명부대(레바논), 청해부대(오만 해상), 아크부대(UAE) 등 4개 파병부대를 동시에 연결한 뒤, 화상으로 격려 인사를 전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나라는 국제사회의 도움을 받던 나라에서 국제사회에 책임감을 갖고 도움을 주는 나라로 거듭난 유일한 국가”라며 “여러분이 그 주역이다. 평화와 번영을 위해 노력한 여러분들이 다치지 않고 임무 수행 후 안전히 귀국할 수 있도록 부대장들은 세심하게 챙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부대별 활동 상황 등을 보고받은 뒤, 부대장들에게 “장병 한 분 한 분이 우리나라를 대표하고 있다는 남다른 마음가짐으로 임무 수행을 해주길 바란다”며 “군 통수권자로서 여러분의 헌신과 노고가 합당한 대우를 받도록 세심하게 챙기겠다”고 말했다.

이날 화상 통화 현장에는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임종득 안보실 2차장, 권영호 국가위기관리센터장, 임기훈 국방비서관 등이 배석했다.

윤 대통령은 이후 페이스북 글을 통해 “국민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헌신하는 여러분들이 있어 우리 모두가 편안한 명절 연휴를 보내고 있다”며 “이번 태풍 수해 현장에서 여러분이 흘린 구슬땀이 모여 빠르게 일상으로 회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군 복무가 자랑스러운 시간으로 기억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국민 여러분도 우리 국군 장병에게 많은 응원과 격려를 보내달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