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28,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녹색 민방위복’ 입은 윤 대통령…녹색·남색 시범착용 후 개편

‘노란 점퍼’ 17년만에 개편…을지연습에서 2가지 색상 시범적용 중

을지 국무회의 주재하는 윤석열 대통령
을지 국무회의 주재하는 윤석열 대통령(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을지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8.22 seephoto@yna.co.kr

Korea 24 News—22일 열린 을지 국무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국무위원들이 녹색 민방위복을 입고 회의에 참석해 관심을 모았다.

이날 윤 대통령 등이 입은 녹색 민방위복은 현재 행정안전부가 민방위복 개편을 위해 마련한 5개 색상 시제품 가운데 한 종류다. 왼쪽 가슴에는 평화·시민보호를 상징하는 국제민방위 마크(오렌지색 바탕에 청색 삼각형)에 한국적 요소를 결합한 로고가, 왼쪽 팔에는 태극기가 박혔다.

행안부는 17년 만에 기존 노란색 민방위복을 개편할 계획이다.

을지 국가안전보장회의 입장하는 윤석열 대통령
을지 국가안전보장회의 입장하는 윤석열 대통령(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을지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 입장하고 있다. 2022.8.22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eong@yna.co.kr

앞서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이달 집중호우 현장을 여러 차례 방문하면서 가장 먼저 새 민방위복 시제품 가운데 하나를 입어 화제가 됐다. 당시 이 장관이 입은 시제품 색상은 남색(네이비)이었다.

새 민방위복 시제품은 그린과 네이비 외에도 다크 그린, 그레이, 베이지까지 5종이다.

행안부는 이날부터 25일까지 열리는 을지연습에서 시제품을 시범 적용한 뒤 최종적으로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현재로서는 새 민방위복 색상은 녹색과 남색으로 좁혀지고 있다.

디자인 바뀐 민방위복 시제품 입은 이상민 장관
디자인 바뀐 민방위복 시제품 입은 이상민 장관(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상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이 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에 재난상황에 입는 민방위복 시제품을 입고 참석해 있다. 2022.8.5 kimsdoo@yna.co.kr

행안부 관계자는 이번 을지연습에서 녹색 민방위복과 남색 민방위복 2종을 시범적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행안부와 전남도, 충남 부여군 관계자들은 남색 시제품을 입었고 서울시와 경북도, 경북 구미시에서는 녹색 시제품을 착용했다.

나머지 부처와 지자체는 기존 노란색 민방위복을 입고 을지연습에 참가한다.

민방위복 시범적용 시안 5종
민방위복 시범적용 시안 5종[행정안전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행안부가 3만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새로운 민방위복 색상으로 그린과 네이비의 선호도가 가장 높았으며 베이지를 선호한 사람도 이와 비슷하게 많았다고 행안부 관계자는 전했다.

행안부는 을지연습 시범적용 이후 설문조사와 전문가 회의를 거쳐 새 민방위복의 색상과 디자인을 결정한다. 민방위 복제 운용 규정 등 관련 법령 개정을 내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노란색 민방위복 입은 추경호 부총리
노란색 민방위복 입은 추경호 부총리(서울=연합뉴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22 을지연습 훈련에 참석, 최초보고를 받은 후 발언하고 있다. 2022.8.22 [기획재정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새로운 민방위복 도입 이후에도 기존 민방위복과 병용해 점진적으로 교체, 일시전환에 대한 부담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앞서 행안부는 17년 만에 민방위복을 개편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의 민방위복은 현장 활동에 필요한 방수·난연 등 기능성이 취약하며, 용도와 계절에 따라 복장을 구분하는 외국 사례와 비교해 노란색 근무복을 획일적으로 착용하는 방식에 대한 개선 요구도 제기됐다고 복장 개편 배경을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