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gust 12,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월마트에 빅테크까지…’어닝 충격’ 속 나스닥 1.9%↓

월마트 등 유통주 일제히 급락…투자자들, 연준 금리 발표에 관망

뉴욕증권거래소
뉴욕증권거래소[로이터=연합뉴스]

Korea 24 News—미국 뉴욕증시는 26일 주요 기업들의 부진한 실적과 전망 속에 또다시 크게 뒷걸음질 쳤다.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28.50포인트(0.71%) 떨어진 31,761.5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45.79포인트(1.15%) 하락한 3,921.0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20.09포인트(1.87%) 하락한 11,562.58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전날 장 마감 무렵 공개된 초대형 유통업체 월마트의 실적 전망치(가이던스) 하향 조정이 이날 내내 증시 전반을 짓눌렀다.

월마트는 인플레이션 탓에 소비자들이 식료품과 연료 등 생필품에 많은 돈을 지출하면서 의류와 같은 임의소비재 지출을 줄이고 있다는 이유로 2분기 순이익이 2분기 8∼9%, 연간 11∼13% 각각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미 실물 경제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소비 활동의 위축 전망은 가뜩이나 높아진 경기침체 공포에 더욱 기름을 부었다.

마침 피에르-올리비에르 고린차스 국제통화기금(IMF)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경기침체를 피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며 별도 블로그 글을 통해 “세계가 조만간 글로벌 경기침체의 가장자리에 서게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월마트발(發) 충격에 당사자인 월마트가 7.6% 급락한 것은 물론 콜스가 9.1%, 메이시스가 7.2% 각각 떨어지는 등 전반적으로 유통주의 낙폭이 컸다.

전통의 유통기업뿐 아니라 전자상거래 회사인 아마존(-5.2%)과 쇼피파이(-14.1%)도 대폭 하락을 피하지 못했다. 쇼피파이는 온라인 쇼핑 부진으로 글로벌 인력을 10% 감축할 것이라는 발표가 주가 하강곡선을 더욱 가파르게 했다.

장 마감 후 2분기 실적을 발표한 마이크로소프트(MS)와 구글 모회사 알파벳은 시장 전망을 하회하는 ‘어닝 미스’를 기록했다.

이날 정규 거래에서 2.7% 하락한 MS는 실적 발표 후 시간외 거래에서 1%대 추가 하락 중인 반면, 정규 거래에서 2.3% 떨어진 알파벳은 2분기 매출과 이익이 모두 월가 전망치를 하회했음에도 불구하고 시간외 거래에서 2% 이상 반등 중이다.

투자자들은 다음날 발표되는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를 주시하며 관망세를 보였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6월에 이어 이번에도 0.75%포인트의 금리인상을 단행할 것으로 관측된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연준이 경기침체를 피하기 위해 가을부터 금리인상 속도를 늦추고 이르면 내년 중 금리인하로 선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