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gust 12,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테슬라, 올해 상반기 비트코인 평가손실 2천230억원

상반기 평가손에도 2분기에 75% 처분해 840억원 차익

테슬라 로고와 비트코인 모형 이미지
테슬라 로고와 비트코인 모형 이미지[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25일 올해 상반기 비트코인 보유에 따른 평가 손실이 2천230억 원에 달했다고 밝혔다.

테슬라는 이날 이러한 내용의 보고서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테슬라는 올해 들어 6개월 동안 보유 비트코인에서 1억7천만 달러(2천230억 원) 손상차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는 미국 회계 규정상 무형 자산으로 분류되고, 매입 당시보다 가격이 하락하면 손상차손 처리를 해야 한다.

다만, 테슬라는 2분기에 비트코인을 팔아 6천400만 달러(약 840억 원) 차익을 거뒀다는 내용도 함께 신고했다.

테슬라는 지난 20일 2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보유 비트코인의 75%를 팔았다고 밝혔고, 이번 보고서를 통해 차익 규모를 공개했다.

당초 테슬라가 2분기 비트코인 처분 사실을 발표했을 때 손해를 보고 팔았을 것이라는 분석이 시장 전문가들 사이에서 제기됐다.

하지만, 테슬라는 이날 보고서를 통해 오히려 차익을 거뒀다고 신고했다.

테슬라는 차익 실현의 근거가 되는 비트코인 매수, 매도 평균 단가는 밝히지 않았다.

앞서 테슬라는 작년 1분기에 15억 달러어치 비트코인을 처음으로 구매했고, 당시에도 테슬라는 평균 매수 단가를 공개하지 않았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