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gust 12,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아마존 “올해 프라임데이 역대 최대 3억개 넘게 팔아”

물가 상승에도 쇼핑객 몰려…20달러 미만, 필수품 산 듯

미국 캘리포니아 컬버시티의 아마존 배송허브
미국 캘리포니아 컬버시티의 아마존 배송허브[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이틀짜리 할인판매 행사 ‘프라임데이’에서 역대 가장 높은 판매 실적을 냈다.

아마존은 14일 멤버십 서비스인 프라임 회원들이 올해 12∼13일 프라임데이 행사에서 전 세계적으로 3억개가 넘는 물건을 구매하면서 역대 최대 행사가 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행사에서 약 2억5천만개가 팔렸던 것에서 크게 늘어난 것이다.

아마존은 올해 이 행사에서 전 세계 프라임 회원들이 분당 10만개가 넘는 제품을 샀다면서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품목은 소비자 가전제품, 가정용품, 아마존 브랜드 기기였다고 밝혔다.

아마존은 그러나 구체적인 매출액은 공개하지 않았다.

CNBC는 프라임데이 판매 현황을 추적하는 정보 사이트 뉴머레이터를 인용해 가파른 물가 상승으로 소비자의 주머니가 빠듯한 가운데 올해 쇼핑객은 사치품보다는 필수품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일례로 과자 묶음 상품이 가장 많이 팔린 품목 명단에 오르기도 했다.

또 뉴머레이터의 데이터에 따르면 전체 주문의 약 58%가 20달러(약 2만6천원) 미만의 물품이었다.

그러나 이런 물가 상승도 프라임데이나 다른 할인 행사에 대한 소비자의 ‘열정’을 둔화시키지는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CNBC는 지적했다.

온라인 마케팅 서비스 어도비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올해 프라임 데이 행사 기간 미국의 전체 온라인 쇼핑몰 판매액은 119억달러(약 15조7천억원)를 넘어서며 지난해 같은 기간 온라인 쇼핑몰 판매액보다 8.5% 증가했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