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gust 12,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바이든, 이스라엘→사우디 직항 첫 美대통령…사우디, 영공 개방(종합)

사우디, 對이스라엘 화해 제스처…바이든 사우디 방문 직전 발표 바이든 “영공개방은 역사적 결정…중동 통합·안정의 중요 단계”

이스라엘을 방문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사우디아라비아 민간항공청(GACA)은 15일(현지시간) 이스라엘발(發)을 포함, 모든 민항기가 자국 영공을 통과해 비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GACA는 이날 낸 보도자료에서 “국제적 항로를 운항하는 민항기에 대한 비차별적 대우를 규정한 1944년 시카고협약(국제민간항공협약)에 따른 의무를 철저히 이행하는 틀 안에서 3개 대륙을 잇는 글로벌 허브로서의 입지와 국제적 항공 연결성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간 사우디를 위시한 중동의 이슬람권 국가 대부분은 이스라엘의 국체를 인정하지 않아 이스라엘에서 출발한 항공기의 영공 통과를 금지했다. 이 때문에 이스라엘을 이륙한 민항기는 요르단 영공을 거쳐 이슬람권으로 비행하기도 했다.

그러나 2020년 ‘아브라함 협약’으로 아랍에미리트(UAE), 바레인, 모로코 등 이슬람권이 이스라엘과 국교를 수립하면서 이스라엘에 대한 적대 정책도 점차 변화했다.

사우디는 아직 이스라엘과 국교를 맺지 않았지만 이번 영공 개방이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의 방문에 맞춰 이뤄졌다는 점에서 이스라엘에 대한 유화적인 제스처라는 해석이 나온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에서 출발해 15일 사우디 제다에 도착했다.

사우디가 바이든 대통령을 고리로 ‘공동의 적’인 이란에 맞서 이스라엘과 연대하겠다는 뜻을 상징적으로 내비쳤다는 것이다.

AP통신은 바이든 대통령이 사우디에 도착하기 불과 몇 시간 전에 이 발표가 나왔다는 점에 주목하면서 “두 국가의 관계 정상화를 위한 핵심 조처”라고 평가했다.

이스라엘 엘알항공의 여객기[WAM통신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원본프리뷰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을 내고 “사우디의 영공을 개방한 역사적인 결정은 보다 통합되고 안정적인 중동 지역 건설을 위한 중요한 단계”라고 환영했다.

그는 “이는 우리 정부와 사우디 간 꾸준한 외교 덕에 마침내 현실이 됐다”며 오늘 나는 이스라엘에서 사우디 제다로 비행한 미국의 첫 대통령이 됐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말처럼 미 대통령이 이스라엘에서 바로 사우디를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임자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17년 사우디를 먼저 방문하고 이스라엘을 찾는 등 반대로 일정을 꾸렸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사우디의 결정은 역내에서 이스라엘의 추가적인 통합 모멘텀 구축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나는 이 신기원을 이룬 과정을 계속 발전시키고자 직접 외교 및 지도자 간 관여를 통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정부 당국자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중동 순방에 맞춰 더 많은 중동 국가가 이스라엘과 관계를 개선할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놨다.

앞서 미 CNN 방송은 13일 관련 사정에 밝은 미 정부 당국자를 인용해 사우디가 이스라엘 내 무슬림이 직항 전세기로 이슬람권으로 성지순례할 수 있도록 하는 등의 방안이 계획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이러한 움직임이 두 나라 사이에 “새로운 관계가 싹트고 있다는 작은 상징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