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파월 “7월에 0.5∼0.75%p 금리인상…흔한 일은 아닐 것”(종합2보)

연속 ‘자이언트 스텝’ 가능성 열면서도 ‘이례적 조치’ 선그어

파월 “강한 조치 필요했다…금리인상 계속하는 게 적절하다”

기자회견 하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
기자회견 하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워싱턴 EPA=연합뉴스]

KOREA 24 NEWS—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7월에도 ‘자이언트 스텝'(0.75%포인트 금리인상) 가능성을 시사했다.

파월 의장은 15일(현지시간) 막을 내린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75bp(0.75%p, 1bp=0.01%포인트)의 금리인상을 단행한 뒤 기자회견에서 “오늘의 관점으로 볼 때 다음 회의에서 50bp 또는 75bp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1994년 이후 28년 만에 가장 큰 이번 인상폭이 이례적인 조치임을 강조, 시장에 다소 안도감을 주기도 했다.

그는 “분명히 오늘의 75bp 인상은 대단히 큰 폭의 금리인상으로 이런 규모의 움직임이 흔한 조치가 될 것이라고 기대하지는 않는다”며 향후 기준금리에 대해선 FOMC 정례회의 때마다 결정을 내리고 시장과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그러한 (금리)변화의 속도는 계속해서 향후 (경제)데이터와 경제 전망 변화에 따라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7월 FOMC 정례회의에서 자이언트 스텝이 이어질 가능성을 열어놓으면서도 흔한 일이 아닐 것이라고 단서를 남긴 파월 의장의 발언에 시장은 안도랠리를 펼쳤다.

회견 발언이 나오자 10년물 미 국채 금리는 하락세로 돌아섰고, 이날 75bp의 금리인상 발표 후 상승분을 반납하던 뉴욕증시의 3대 지수는 파월 의장의 이런 언급에 다시 상승폭을 늘렸다.

다만 파월 의장 회견의 초점은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겠다는 데 맞춰졌다.

이날 0.75%포인트의 금리인상에 대해 연준은 “강한 조치가 필요했다”고 믿는다면서 “이날 인상에도 불구하고 기준금리는 아직 1.6% 수준에 있다”고 파월 의장은 지적했다.

그는 “위원회(FOMC)는 금리를 신속하게 더욱 정상적인 수준으로 올릴 것”이라면서 “이 과정에서 좀 더 선제적 조치를 하는 것이 좋다는 견해에 도달했다”고 설명했다.

40여년 만의 최악 인플레이션을 가리켜 “물가상승률이 너무 높다”며 “우리는 계속되는 금리인상이 적절할 것으로 예상하며 대차대조표 규모를 상당히 축소(양적긴축)하는 절차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강도 통화긴축 과정에서 실업자가 다소 늘어날 수 있으나, 큰 문제가 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견해도 밝혔다.

파월 의장은 현재의 노동시장이 너무 경직돼 있다면서 “물가상승률을 2%로 낮추는 과정에서 실업률이 4.1%로 올라갈 수 있지만, 이 또한 역사적으로 낮은 수준”이라며 “현재의 3.6%는 지난 한 세기 동안 역대급으로 낮은 것”이라고 말했다. YONHAPNEWS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