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3,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美 캘리포니아 “주민들 물 절약 안 하면 급수제한 나설 수도”

가뭄으로 육지로 변한 미국 캘리포니아 폴섬 호수 인근의 보트 정박장
가뭄으로 육지로 변한 미국 캘리포니아 폴섬 호수 인근의 보트 정박장[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극심한 가뭄에 시달리고 있는 미국 캘리포니아주가 23일 주민들에게 강제 급수 제한에 나설 수 있다고 경고했다.

AP 통신은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이날 가뭄이 계속되고 무더운 여름이 다가오는 가운데 주민들이 물 사용량을 줄이지 않을 경우 의무적인 급수 제한에 나서겠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뉴섬 주지사는 이날 로스앤젤레스(LA)와 샌디에이고,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일대에 물을 공급하는 주요 사업체 대표들과의 만남에서 이런 가능성을 제기했다.

캘리포니아는 매년 1∼3월이 연중 강수량의 대부분이 집중된 시기로, 이때 내린 눈이나 비를 저장했다가 연중 내내 사용한다. 그러나 올해 1∼3월의 강수량은 최근 100년 새 가장 적었다.

주 정부나 상수도 업체들은 그동안 물 절약을 호소해왔지만 올해 3월 물 사용량은 1년 전보다 외려 19%나 증가했다.

미 LA카운티의 물 재활용시설을 방문한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
미 LA카운티의 물 재활용시설을 방문한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섬 주지사는 그동안 주 전역에 일률적인 급수 제한 조치를 내리는 것을 꺼려왔다. 그 대신 지역별 상수도 업체가 자체적으로 규정을 정해 물 절약을 유도하도록 자율권을 줘왔다.

그러나 이제 그런 접근법을 전환하는 것을 고려 중이라고 AP는 전했다.

뉴섬 주지사는 이날 모든 상수도 업체들이 가뭄 비상사태를 알리고 물 절약 조치를 시행하는 데 더 공격적으로 움직여달라고 당부했다.

캘리포니아에서는 3년째 가뭄 사태가 지속되면서 사실상 거의 모든 지역이 ‘심각한’ 또는 ‘극심한 ‘ 가뭄 상태로 분류돼 있다.

주지사실은 주 정부가 몇 주 내로 물 절약 활동의 성과를 재평가하겠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에서는 2012∼2016년에 있었던 가뭄 때에도 전체 물 사용량의 25%를 감축하도록 하는 급수 제한 조치를 시행한 바 있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