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1,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윤석열 대통령 비서실 “조선여성 절반, 성노리개”

‘동성애·위안부 비하 논란’ 김성회, SNS·인터넷 기고문 계속 논란

김성회 대통령비서실 종교다문화비서관
김성회 대통령비서실 종교다문화비서관[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김성회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이 과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인터넷 매체 등에 올린 글을 두고 정치권 등에서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대통령실은 12일 김 비서관의 거취 문제와 관련 “좀 더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김 비서관에 대해 야권에서 거취를 결정하라고 이야기했는데, 입장이 없다고 한 어제와 달라진 점이 있느냐’는 기자들의 물음에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시원 공직기강비서관에 대해서도 진영을 불문하고 부적절하다는 여론이 많은데 임명 철회를 검토하느냐’는 질문에는 “진영을 불문하고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많이 있다고요”라고 반문한 뒤 “대통령실 비서관들이나 이런 분들에 대해서는 지금 이야기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닌 것 같다. 나중에 필요하면 말씀드리겠다”고 설명했다.

자유일보 논설위원 출신인 김 비서관은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동성애는 정신병의 일종’이라는 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보상 요구를 ‘화대’라 표현한 글 등을 실었다가 페이스북으로부터 활동 중단 조치를 받았다.

최근 비서관 임명 후 과거 글들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자 전날 SNS를 통해 사과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사과글에서 “동성애는 흡연자가 금연 치료를 받듯이 일정한 치료에 의해 바뀔 수 있다”고 주장한 것이 다시 논란을 불렀다.

김 비서관이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독백'(부끄러운 고백’)이라는 제목 아래 “(조선시대에는) 결국 여성 인구의 절반이 언제든 주인인 양반들의 성적 쾌락의 대상이었다”라고 주장한 글도 일각에서는 문제라고 지적하고 있다.

그는 앞서 지난해 3월 인터넷매체인 ‘제3의 길’ 기고문에서 “조선시대 절반의 여성이 성 노리개였다”면서 “일본군 만행에 대한 분노의 절반이라도 조선시대 노예제에 대해서도 탐구하고 분노하자. 국뽕에 취해 다른 나라에 삿대질하기 전에 우리 역사의 꼬라지를 제대로 알고 분노하자”고 밝힌 바 있다.

이날 페이스북 글은 ‘제3의 길’ 기고문도 논란이 되자 그 취지를 설명하기 위해 올린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연일 김 비서관의 발언을 강력 비판하고 있다.

민주당 고민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김 비서관의 동성애, 위안부, 조선시대 여성 관련 발언을 열거하며 “당사자 정신상태 의심할 수밖에 없는 발언”이라면서 “낯 뜨거워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과거 행적이 드러났음에도 윤 대통령은 무슨 생각을 하는지 미동도 안 한다”고 비판했다.

김 비서관은 과거 ‘제3의 길’ 기고문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김웅 의원, 김세연 전 의원 등을 ‘오렌지 우파’라고 지적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