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1,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가뭄에 마르는 美서부 저수지…캘리포니아, 비상사태 선포

물 공급 줄이고 사용제한, 수력발전도 중단 위기

수량이 사상 최저치로 낮아진 미국 캘리포니아 캐스테이크 호수 저수지
수량이 사상 최저치로 낮아진 미국 캘리포니아 캐스테이크 호수 저수지[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미국 서부에서 기록적 가뭄이 지속되면서 일부 지역에 물 공급이 중단되거나 사용을 제한하는 긴급 조처가 내려지고 있다.

CNN 방송은 미국가뭄모니터(USDM)의 보고서를 인용해 캘리포니아주의 대형 저수지인 섀스타 호수와 오러빌 호수의 수위가 위태롭게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고 8일 보도했다.

특히 이맘때는 연중 호수의 수위가 가장 높아야 할 시점이란 점이 사태의 심각성을 더한다.

섀스타 호수의 수량은 1977년 기록을 측정하기 시작한 뒤 가장 낮은 수준인 총 수용량의 약 40%로 떨어졌다. 오러빌 호수의 수량도 총 수용량의 55%로 내려갔는데 이는 연중 이 시점 평균 수량의 70%에 해당한다.

섀스타 호수는 캘리포니아주의 최대 저수지로, 이 주 전역에 물을 공급하는 시스템인 ‘센트럴밸리 프로젝트’의 중추 역할을 해왔다. 하지만 이처럼 물이 줄자 미 내무부 산하 개간국(USBR)은 올해 물에 대해 우선순위를 가진 농장 고객 등에게 물을 우선 공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실리콘밸리 일대를 포함해 센트럴밸리 프로젝트에서 물을 받아온 도시·마을에는 보건·안전용 물만 공급되는 형편이다.

오러빌 호수는 센트럴밸리 프로젝트와 별도로 캘리포니아 주민 2천700만명과 3천35㎢ 규모의 농지에 물을 공급하는 캘리포니아주 워터 프로젝트 시스템에서 가장 큰 저수지다.

이 호수에서는 지난해 여름 수력발전이 중단됐다. 가뭄으로 수량이 줄면서 1967년 가동 이래 처음으로 내려진 중단 조치였다. 작년 말 폭우가 쏟아지면서 어느 정도 해갈이 되자 발전을 재개했지만 여름을 앞두고 또다시 가동 중단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가뭄으로 수위가 내려간 미국 캘리포니아의 호수
가뭄으로 수위가 내려간 미국 캘리포니아의 호수[AFP/게티이미지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캘리포니아 남부에서는 물 부족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로스앤젤레스(LA)와 벤투라, 샌버나디노에서 일부 주민을 상대로 사상 유례없는 물 사용 제한 조처를 내리기로 했다. 6월 1일부터 이들 카운티의 일부 지역에선 실외 잔디·나무 등에 물 주기가 주 1회로 제한된다.

유타주와 애리조나주의 경계에 있는 인공 저수지 파월 호수도 사정이 비슷하다.

미국에서 두 번째로 큰 저수지인 이 호수가 말라가면서 앞으로 수위가 9.8m만 더 내려가면 이 저수지의 글렌캐니언 댐에서는 모든 수력발전이 중단될 형편이다.

CNN은 “기후변화로 초래된 서부의 물 부족 위기가 이제 남서부 주민 수백만명에게 잠재적인 에너지 부족 위기를 촉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파월 호수는 지난 3년 새 수위가 약 30m 낮아졌고, 이 과정에서 글렌캐니언 댐은 지난 몇 년간 전력 생산능력이 약 16% 감소했다.

글랜캐니언 댐은 콜로라도 강의 물줄기를 이용해 생산한 전기로 캘리포니아·애리조나·네바다·뉴멕시코 등 7개 주의 580만 가정과 사업체·상점에 전력을 공급해왔다.

수력발전량이 줄면 이는 화석연료를 이용한 발전으로 채울 수밖에 없다. 이는 전기요금 인상으로 이어지게 된다.

미 내무부는 최악의 시나리오가 닥칠 경우 내년 1월께 이 댐에서 수력발전이 중단될 것으로 예상한다. 이에 따라 내무부는 최근 7개 주에 서한을 보내 파월 호수에서 하류로 방류하는 물의 양을 줄이라고 권고했다.

식량·물 안보 관련 비영리단체 ‘식량·물 감시’의 제시카 게이블은 “물은 인권으로 여겨진다”며 “하지만 불행히도 그 생각이 바뀔 때까지는 물 부족이 악화하는 기후위기의 지속적인 증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