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캘리포니아, 美주정부 처음으로 가상화폐 육성 규제 마련키로

개빈 뉴섬 미국 캘리포니아 주지사
개빈 뉴섬 미국 캘리포니아 주지사[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___ 미국 캘리포니아주(州)가 미국 주 정부 가운데 처음으로 가상화폐 산업 육성을 위한 포괄적인 규제를 마련하기로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이날 이런 내용의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뉴섬 주지사는 행정명령에서 가상화폐 산업계의 혁신을 증진하면서 소비자를 보호하는 규제의 틀(framework)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가상화폐 기술을 주 정부와 공공기관 내에서 활용하고 연구와 인력 양성 인프라(기반시설)를 구축할 방안을 모색한다는 것이다.

행정명령은 첫 번째 목표로 가상화폐, 블록체인 기업을 위한 투명하고 일관된 환경을 조성하는 것을 잡았다.

뉴섬 주지사는 “캘리포니아는 혁신의 글로벌 허브이며 우리는 우리 주가 이 떠오르는 기술로 성공하도록 준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3월 연방정부 기관들에 가상화폐를 광범위하게 검토하라는 행정명령을 내린 바 있다. 이에 따라 연방정부는 늦어도 6개월 안에 가상화폐를 육성하면서 자금 세탁이나 탈세 같은 불법 행위를 억제하기 위한 권고안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가상화폐 업계는 이날 조치를 환영했다.

디지털상공회의소는 캘리포니아의 행정명령이 일자리를 늘리고 경제적 경쟁력을 확충하는 데 블록체인 기술이 할 역할을 올바로 인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블록체인협회의 크리스틴 스미스 사무국장도 상식적인 규율을 환영하며 이를 마련하는 데 정부와 함께 일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가상화폐는 전 세계적인 산업이지만 실리콘밸리는 초기부터 가상화폐 산업의 중심지 역할을 해왔다. 주요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도 이 지역에서 시작했다.

뉴욕시와 마이애미시, 와이오밍주 등도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가상화폐 산업을 지역에 유치하려 애써왔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