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수요 급증 늦게 공개한 엔비디아, 美 SEC에 70억원 지급 합의

SEC “투자자들 미래 재무실적 이해 위한 필수정보 박탈 당해”

엔비디아 로고
엔비디아 로고[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 미국의 그래픽처리장치(GPU) 제조업체 엔비디아가 가상화폐 채굴용으로 자사 칩에 대한 수요가 크다는 사실을 뒤늦게 공개했다가 논란이 되자 미 증권 당국에 약 70억원을 자진해서 납부하기로 했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6일 엔비디아가 가상화폐 채굴이 자사 GPU 판매에 미친 영향을 적절하게 공개하지 않았다는 혐의에 대해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550만달러(약 69억8천만원)를 지급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SEC에 따르면 2018년 엔비디아의 GPU 판매량은 가상화폐 채굴 수요 때문에 큰 폭으로 증가했다. 그전까지는 가상화폐가 GPU 판매에 별 영향을 안 미쳤지만 가상화폐 가격이 오르면서 중국을 중심으로 GPU 수요가 솟구쳤다.

GPU는 당초 컴퓨터 게임을 위해 설계된 칩이지만, 동시에 많은 연산을 처리할 수 있는 특성 때문에 한꺼번에 여러 개의 복잡한 수학 함수를 풀어야 하는 가상화폐 채굴에도 많이 쓰인다.

이로 인해 GPU 사업을 관장하는 엔비디아의 게이밍 매출은 2018년 2분기에 전년 동기보다 52%, 3분기에는 25% 증가했다.

엔비디아는 그러나 이런 사실을 두 분기 동안 투자자들에게 공개하지 않았다. SEC는 이로 인해 투자자들이 엔비디아의 미래 재무 실적을 이해하는 데 필수적인 정보를 박탈당했다고 지적했다.

엔비디아는 SEC가 제기한 혐의를 시인하지도, 부인하지도 않은 채 70억원을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엔비디아는 현재는 게임용 GPU와 달리 가상화폐 채굴에 특화된 GPU를 별도로 설계해 판매한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