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美 캔자스주서 강력 토네이도에 최대 1천채 파괴(종합)

인명 피해는 부상자 몇 명에 그쳐…주민 “아무도 안 죽은 게 기적”

4월29일 미 중부 캔자스주에서 발생한 토네이도
4월29일 미 중부 캔자스주에서 발생한 토네이도[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 중부 캔자스주에서 지난달 29일력한 토네이도가 발생해 건물이 최대 1천채 파괴됐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CNN 방송은 이날 밤 강력한 토네이도가 캔자스주 위치토 일대를 강타하면서 이 도시 동부의 앤도버에서 이같은 피해가 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30일 관리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에 로라 켈리 캔자스 주지사는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앤도버의 소방청장 채드 러셀은 “많은 건물이 아주 심각한 피해를 입었다”며 “일부 주택은 완전히 날아가 버렸다”고 말했다.

당국은 당초 피해 건물을 50∼100채로 추정했지만 30일 응급요원들이 현장 조사에 나서면서 피해 규모 더 큰 것으로 파악됐다.

앤도버 소방청은 앞으로 조사가 더 진행되면 피해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다만 이처럼 물적 피해는 컸지만 다행히 보고된 인명 피해는 부상자 몇 명에 그쳤고 대부분 가벼운 부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자는 아직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주택과 상가 등 2만여개 시설에 전기가 끊기는 피해를 입었고 이후 조금씩 복구되고 있다.

토네이도가 휩쓸고 지나간 자리에는 뿌리가 뽑힌 채 쓰러진 나무와 건물에 처박힌 자동차들, 강풍으로 찢긴 주택과 전선줄이 남았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미 국립기상청(NWS)은 토네이도가 덮치기 불과 8분 전에야 주민에게 경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NWS 관계자는 주민의 신속한 경보 대처 덕분에 더 많은 심각한 부상자와 사망자가 나오는 것을 막았다고 말했다.

앤도버 주민 린지 트리플릿은 휴대전화로 응급경보를 받은 지 몇 분 만에 집 지붕이 날아갔다면서도 남편과 네 딸, 애완견과 함께 지하실로 대피한 덕에 무사했다고 말했다.

토네이도가 휩쓸고 지나간 미국 캔자스주 앤도버
토네이도가 휩쓸고 지나간 미국 캔자스주 앤도버[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하지만 토네이도가 지나간 뒤 지하실에서 나온 트리플릿 가족이 발견한 것은 폐허가 된 집이었다. 트리플릿은 “집은 구제할 수 없는 지경”이라며 “정말 이제 어떻게 해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앤과 데이비드 테일러 부부도 자녀들과 저녁을 먹다가 비상경보 문자를 받았다. 이들도 지하실의 세탁실로 대피했다.

(지하실) 지붕이 무너져 내릴까 봐 두려웠다”고 말했다. 앤 테일러는 “차고의 자동차들이 쿵쾅거리는 소리를 들었다.

차고에 있던 차 2대는 찌그러져 있었고, 소형 승합차는 이웃집 거실방에 처박혀 있었다. 데이비드 테일러는 “솔직히 아무도 안 죽은 게 기적 같다”고 말했다.

앤도버에서는 1991년 4월에도 강력한 토네이도가 발생해 17명이 숨진 바 있다.

미 국립해양대기국(NOAA) 폭풍예측센터에 따르면 29일 캔자스·네브래스카주에서는 모두 14건의 토네이도가 발생했다. 또 캔자스주 엔터프라이즈에서는 지름 10㎝짜리 우박이 내리는 등 이 일대에서 70여건의 강풍 피해와 50여건의 우박 피해가 보고됐다.

국립기상청은 미 중부 대평원과 중서부, 남부 지역 일대에 토네이도 감시를 발령해놓은 상태다. 약 750만명이 이 경보의 영향권 아래 있어서 추가 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