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테슬라, 1분기 매출 81% 증가…순익 7배 넘게 급증(종합)

매출 23조 원, 순익 4조 원…월가 예상치 뛰어넘어

인플레이션 따른 전기차 가격 인상에 판매 호조 효과

테슬라 로고
테슬라 로고[AFP/게티이미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가격 인상과 판매 호조에 힘입어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는 실적을 달성했다.

테슬라는 20일(현지시간) 이러한 내용의 1분기 매출액과 순이익을 공개했다.

1분기 매출은 187억6천만 달러(23조1천600억 원)로 작년 동기(103억9천만 달러)보다 81% 늘었다.

또 금융정보업체 레피니티브가 집계한 월가 애널리스트의 매출 추정치(178억달러)도 웃돌았다.

순이익은 33억2천만 달러(4조1천억 원)로, 작년 동기와 비교해 7배 넘게 늘었다고 AP 통신이 전했다.

매출액에서 원가를 뺀 전기차 부문의 매출총이익(gross margin)은 55억4천만 달러(6조8천억 원)였고, 매출총이익률은 32.9%로 뛰어올랐다.

주당순이익은 월가 예상치(2.26달러)를 뛰어넘는 3.22달러였다.

로이터 통신은 테슬라가 전기차 가격 인상과 기록적인 배송에 힘입어 1분기 실적이 시장 예상치를 상회했다고 전했다.

테슬라의 미국 캘리포니아주 공장
테슬라의 미국 캘리포니아주 공장[AFP/게티이미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지난달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로 상당한 인플레이션 압력을 받고 있다고 밝혔고, 이후 테슬라는 중국, 미국 시장에서 전기차 가격을 인상했다.

이어 지난 2일 테슬라는 1분기에 전기차 31만48대를 고객에게 인도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작년 동기와 견줘 68% 증가한 수치다.

다만, AP 통신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조업을 중단했던 중국 상하이 공장 상황과 원자재 가격 상승, 독일과 미국 텍사스 공장 증설 비용 등이 향후 실적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진단했다.

테슬라는 이날 투자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상하이 공장이 제한적으로 생산을 재개했지만,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