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아마존서 노조 추진 확산…뉴저지 물류창고서도 설립투표 하기로

노조 설립 투표를 위해 줄서 있는 미국 뉴욕 스태튼아일랜드의 아마존 직원들
노조 설립 투표를 위해 줄서 있는 미국 뉴욕 스태튼아일랜드의 아마존 직원들[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미국에서 무(無)노조 경영을 유지해온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에서 노조 결성 움직임이 점점 확산하고 있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뉴저지주 베이온의 한 아마존 물류창고에서도 직원들이 노조 결성 투표를 실시할 권한을 확보했다고 18일 보도했다.

이로써 뉴저지 창고는 노조 설립 투표를 실시하는 아마존의 네 번째 사업장이 됐다.

앞서 뉴욕 스태튼아일랜드의 한 물류창고에서 노조 결성 찬반 투표가 통과되면서 미국의 아마존 사업장 가운데 처음으로 노조 설립의 길이 열린 데 이어 다른 창고로도 투표가 퍼지고 있는 것이다.

미 노동관계위원회(NLRB)에 따르면 베이온 창고 직원들은 노조 설립 투표를 치르기 위한 요건인 30%가 넘는 찬성 의사를 확보했다. 다만 선거 일정이나 요건 등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NLRB에 제출된 서류에 따르면 이 물류센터에서 투표 자격을 갖게 될 직원 수는 약 200명으로 추정된다. 이는 스태튼아일랜드 물류창고의 유권자 수인 약 8천300명보다 크게 적은 것이다.

노동 전문가들은 스태튼아일랜드에서 노조 설립 투표가 통과된 것이 노동 운동가들에게 중요한 기점이 됐다고 말한다고 WSJ은 전했다.

1천개가 넘는 아마존의 많은 시설 중 하나에 불과하지만 기성 상급노조가 지원하면 노조를 설립하도록 도울 수 있다는 가능성을 높였다는 것이다.

스태튼아일랜드 창고에서 노조 설립을 추진한 전·현직 아마존 직원들의 모임인 ‘아마존 노동조합'(ALU) 측은 100개가 넘는 다른 아마존 시설의 직원들로부터 노조 결성에 관한 문의를 받았다고 밝혔다.

노동 운동가들은 몇 개의 아마존 시설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노조가 만들어지면 회사가 관련 규정을 변경하도록 압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마존은 그동안 직원들과 직접 대화하기를 원한다며 노조 결성에 반대해왔다. 노조가 있으면 노동 여건이나 근무 환경 개선이 더 느려진다는 것이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