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비트코인 12조원 산다”…외신, ‘가상화폐 큰손’ 권도형 주목

테라폼랩스 공동창업자 CEO…’거대한 폰지 사기’ 비판도

권도형 테라폼 랩스 CEO
권도형 테라폼 랩스 CEO[권 CEO 링크트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가상화폐 테라(UST)와 루나의 개발업체인 테라폼 랩스를 공동 창업한 권도형 최고경영자(CEO)가 세계 가상화폐 시장의 거물로 주목받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19일 권 CEO가 가장 주목받는 비트코인 시장의 큰손이라면서 그가 가상화폐 분야에서 가장 영향력 있고 논란이 있는 인물 가운데 하나가 됐다고 조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가 이끄는 그룹은 UST의 가치를 떠받치기 위해 올해 비트코인 15억달러(약 1조8천500억원) 이상을 매입해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이들은 비트코인을 최대 100억달러 어치(약 12조4천억원) 살 계획이다.

블룸버그는 UST가 이더리움에 이어 2번째로 큰 디파이(DeFi·탈중앙화 금융) 플랫폼으로 떠올랐다고 전했다.

30세인 권 CEO는 미국 스탠퍼드대를 졸업했고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MS)에서 엔지니어로 일했다.

그는 2016년 분산 네트워크를 연구하다 가상화폐라는 ‘토끼굴’에 빠져들었다고 블룸버그 인터뷰에서 말했다.

이후 2018년에 소셜커머스 티몬 창업자인 신현성 씨와 함께 테라폼 랩스를 설립했다.

권 CEO는 한국과 싱가포르를 오가며 일하며, 그의 트위터 팔로워는 36만명이 넘는다.

UST는 달러와 1대1로 가치가 고정(페깅)된 스테이블코인이다. UST는 시가총액이 170억달러(약 21조원)를 넘어 테더(USDT), USD코인(USDC)에 이어 스테이블코인 시총 3위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스테이블코인 발행업체들이 1대1 달러 페그를 유지하기 위해 채권이나 어음 등을 준비자산으로 보유하지만, 이는 은행이나 다른 중앙화한 기업의 관여가 필요하다.

이와 달리 UST는 가상화폐가 아닌 준비자산을 완전히 피하고 대신 가치가 변동하는 가상화폐 ‘루나’와의 관계를 통해 달러 페그를 유지한다.

테라를 위해 비트코인을 사들이는 조직인 ‘루나파운데이션가드'(LFG)는 UST 가치를 떠받치는 안전장치로 비트코인을 계속 구매하고 있다. LFG는 같은 목적으로 다른 가상화폐인 아발란체 토큰도 1억달러 어치를 살 예정이다.

권 CEO는 UST 수요가 계속 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테라가 2년 안에 최대 스테이블코인이 될 것이라는 데 강한 믿음이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UST에 대해 거대한 규모의 ‘폰지 사기’라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덧붙였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