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우크라 침공] 옥수숫값, 9년만에 8달러 돌파…애그플레이션 가속

전쟁 장기화 속 비료가격 상승 맞물려 급등세 지속 우려…밀 가격도↑

러시아 남부 스타브로폴의 옥수수 수확 현장
러시아 남부 스타브로폴의 옥수수 수확 현장[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곡물 가격 상승으로 인해 일반 물가가 덩달아 오르는 ‘애그플레이션’ 현상이 본격화하고 있다.

18일 블룸버그통신과 CNBC방송에 따르면 시카고상품거래소(CBOT)에서 7월 인도분 옥수수 선물은 이날 부셸(약 25.4㎏)당 2.6% 오른 8.04달러로 2012년 9월 이후 처음으로 8달러 선을 돌파했다.

가뭄과 이상고온이 미 중서부를 덮쳤던 2012년 기록한 역대 최고가인 부셸당 8.49달러에도 근접한 수준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글로벌 공급망 차질과 운송비 급등 여파로 이미 작년부터 꿈틀거렸던 옥수숫값은 올해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서 수직으로 상승하기 시작했다.

전 세계 옥수수 수출량의 5분의 1을 차지하는 두 나라의 전쟁으로 올해 초까지만 해도 부셸당 6달러였던 옥수숫값이 넉 달 만에 30% 이상 치솟은 것이다.

전쟁이 예상보다 장기화하면서 당분간 옥수수를 비롯한 주요 곡물 가격은 더 오를 가능성이 크다고 전문가들은 예상한다.

전쟁으로 인해 농산물 유통망이 무너진 가운데 상당수 우크라이나 농부들이 봄철 파종 시기를 놓친 것은 물론 국제사회의 대러시아 제재로 비룟값도 함께 오르면서 옥수수 등 주요 곡물의 공급난이 악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어서다.

실제로 우크라이나의 올해 옥수수 수확량이 작년보다 40% 감소할 것으로 현지 농업단체는 전망했다.

최근 미국의 농부들이 비룟값 상승 탓에 옥수수 대신 비용이 덜 드는 대두를 더 많이 심는 것도 향후 옥수수 공급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

이런 가운데 옥수수 수요는 증가하는 추세여서 공급난과 맞물려 가격을 더욱 밀어 올릴 가능성이 제기된다.

미 농무부는 이번 달 미국산 옥수수의 대중국 수출이 100만 톤을 돌파했다고 최근 밝혔다.

시카고상품거래소의 밀 선물 가격도 미국과 캐나다의 추운 봄 날씨 여파로 이날 장중 최고 3.5% 오르는 등 다른 곡물들의 가격 상승세도 계속되고 있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