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김현숙 여가장관 후보, 과거 “세월호 조사, 세금낭비 우려” 논평

청문회 준비 사무실 들어서는 김현숙 장관 후보자
청문회 준비 사무실 들어서는 김현숙 장관 후보자(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에 출근하고 있다. 2022.4.11 ondol@yna.co.kr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과거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변인 시절 “세월호 진상조사위가 국민 세금을 낭비할 작정”이라는 논평을 낸 것을 두고 더불어민주당 측이 문제를 제기했다.

15일 더불어민주당 권인숙 의원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2015년 새누리당 원내대변인 논평에서 “세월호 특별조사위가 수백억원의 국민 세금을 낭비할 작정인 듯하다”며 “활동기간이 1년 6개월에 불과한 진상조사위원회의 규모가 너무 방대하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또 “수중 탐색조사, 3D 모형 제작, 탑승객 동선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겠다고 하는데 이미 충분하게 행해졌는데도 왜 진상규명을 위한 예산이 포함되어야 하는지(있어야 하는지) 이 사업이 왜 필요한지 의문”이라고 논평했다.

세월호 참사 8주기를 앞둔 시점에서 김 후보자의 이같은 논평은 더욱 부적절하게 여겨질 수밖에 없다는 게 민주당 측 주장이다.

권 의원은 “여가부는 어느 부처보다 약자에 대한 공감이 중요하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김 후보자의 발언은 여가부 장관으로 자격이 없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다”고 비판했다.

js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