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루시드, 테슬라 겨냥 최고 성능 전기 세단 출시…주행거리 717km

출력 1천50마력, ‘제로백’ 2.6초…시작가 2억2천만원

루시드의 신형 전기 세단 '에어 그랜드 투어링 퍼포먼스'
루시드의 신형 전기 세단 ‘에어 그랜드 투어링 퍼포먼스’[루시드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미국 전기차 업체 루시드가 12일 2억2천만 원짜리 신형 세단을 출시했다.

루시드는 ‘에어 그랜드 투어링 퍼포먼스’를 시작가 17만9천 달러(2억2천만 원)에 판매한다고 발표했다.

경제매체 CNBC 방송은 “테슬라 라이벌인 루시드가 최신 고성능 럭셔리 세단을 선보였다”며 “이 모델은 대부분의 면에서 가장 성능이 좋은 테슬라 차를 능가한다”고 보도했다.

이 전기 세단은 미국 환경보호청(EPA) 기준 주행거리 446마일(717.8㎞)에 최고 출력 1천50마력의 힘을 자랑한다.

테슬라의 최고급 럭셔리 세단 ‘모델S 플래드’는 주행거리 396마일(637.3㎞), 최고 출력 1천20마력이다.

하지만, 정지 상태에서 시속 60마일(약 100㎞)에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인 제로백은 테슬라 모델S 플래드가 앞선다.

플래드는 1.99초, 에어 그랜드 투어링 퍼포먼스는 2.6초다.

루시드는 오는 6월부터 미국 시장에서 ‘에어 그랜드 투어링 퍼포먼스’ 배송을 시작한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