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검수완박’에 대검 긴장감…6시간 회의 끝 “입법 저지” 배수진

대응책 놓고 다양한 의견 …김오수 사퇴 시점 논의도

대검에서 열린 전국지검장 회의
대검에서 열린 전국지검장 회의(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1일 대검에서 전국지검장 회의를 하고 있다.
이날 회의는 전국 지방검찰청 검사장 18명과 김오수 총장, 박성진 대검 차장, 예세민 기획조정부장이 참석했다. 2022.4.11 [공동취재] xyz@yna.co.kr

Korea 24 News—더불어민주당의 이른바 ‘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검수완박) 입법을 놓고 전국 지검장 회의가 열린 11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청사에는 아침부터 긴장감이 감돌았다.

김오수 검찰총장, 박성진 대검 차장, 예세민 기조부장 등 대검 간부와 전국 18개 지방검찰청 검사장들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께까지 대면 회의를 벌였다. 이원석 제주지검장은 화상으로 참석했다.

점심식사를 위해 1시간 가량 휴식한 것을 제외해도 약 6시간 동안 회의가 열린 셈이다.

검사장들은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검수완박’ 법안에 대한 의견과 대응 방안을 자유롭게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검수완박이 중대범죄 대응 역량을 심각하게 저해할 우려가 크고 결과적으로 그 피해는 국민에게 돌아가는 만큼 검찰이 총력을 기울여 입법을 저지해야 한다는 데 중지를 모았다.

특히 “직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말한 김오수 검찰총장과 마찬가지로 검사장들 역시 자리를 내놓을 각오로 임하겠다는 데에 뜻을 함께 했다고 한다.

다만 검사장들이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놓고 조금씩 다른 의견을 내면서 회의는 길어졌다.

한 검사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민들 대부분은 검수완박이 무엇인지 잘 모르는 상황”이라며 “법조계, 학계, 시민단체, 경찰 등이 함께 모이는 협의체를 구성해 공론화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의견이 나왔다”고 말했다.

또 다른 검사장은 “당장은 검수완박 법안 처리가 가시화된 게 아니라 당론을 정하는 단계인 만큼, 섣부른 대응을 하기보다 단계별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고 전했다.

주먹인사하는 검찰총장
주먹인사하는 검찰총장(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김오수 검찰총장이 11일 오전 대검찰청에서 열린 전국 검사장 회의에서 이두봉 인천지검장과 주먹인사를 하고 있다. 2022.4.11 [공동취재] xyz@yna.co.kr

회의 직후 언론 브리핑을 연 김후곤 대구지검장은 검수완박에 대한 검찰의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말을 아꼈다.

다만 김 지검장은 “검찰이 앞으로 문제를 제기할 때 국민을 앞에 놓고 생각하자는 것이다. 국민의 관점에서 우리가 잘못하고 있으면 가열차게 비판해 달라”면서 검찰이 검수완박을 둘러싼 논의에 적극적으로 응할 의사가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회의에서는 김 총장의 사퇴 시점에 대한 논의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이 12일 의원총회에서 검수완박 강행 여부를 결정할 예정인 만큼 그 결과에 김 총장의 사퇴 시점이 달렸다는 관측이 나온다.

juju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