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3,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우크라 침공] 숨겨놓은 푸틴 자산 얼마길래…파헤치면 암살까지

공식 연봉은 1억7천만원…차명 등 동원해 천문학적 자산 보유설

“자산은닉에 국영기업 등 동원…러 정부 전체 제재해야 압류 가능”

푸틴 대통령 소유로 의심되는 요트 '셰에라자드'
푸틴 대통령 소유로 의심되는 요트 ‘셰에라자드’[슈퍼요트팬 웹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개인 자산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이 다시 확산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6일 미국과 동맹국이 압류 등 제재를 목적으로 푸틴 대통령의 자산을 추적하고 있지만 별다른 성과는 없는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대외적으로 알려진 푸틴 대통령의 자산은 모스크바에 있는 작은 아파트 1채와 연봉 14만 달러(한화 약 1억7천만 원) 뿐이다.

그러나 20여 년간 러시아의 최고 권력자로서 신흥재벌 ‘올리가르히’와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공개되지 않은 자산이 있을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시각이다.

실제 미국은 최근 이탈리아 당국이 조사하고 있는 슈퍼요트 ‘셰에라자드’의 소유주를 푸틴 대통령으로 보고 있다.

약 140m 길이에 체육시설, 헬리콥터 착륙장 2개, 금으로 도금된 세면시설 등을 갖추고 있는 이 요트의 가격은 7억 달러(약 8천600억 원)에 달한다.

[그래픽] 러시아 푸틴 대통령 숨겨진 개인 자산
[그래픽] 러시아 푸틴 대통령 숨겨진 개인 자산(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러시아 내부에서도 푸틴 대통령의 자산 규모에 대한 다양한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2012년에는 러시아 야권 지도자인 보리스 넴초프가 푸틴 대통령의 자산과 관련해 산악지대의 호화 리조트 등 20개의 부동산과 함께 수십 대의 자가용 비행기, 4대의 요트를 사용하고 있다는 주장을 내놨다.

1개에 70만 달러(약 8억5천만 원)에 달하는 초고가 손목시계도 11개가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넴초프는 2015년 모스크바강 다리 위에서 총에 맞아 숨졌다. 유족들은 암살의 배후를 푸틴 대통령과 그 측근으로 지목했지만, 수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러시아 야권 지도자 보리스 넴초프 암살 7주기에 맞춰 헌화하는 시민
러시아 야권 지도자 보리스 넴초프 암살 7주기에 맞춰 헌화하는 시민[EPA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투옥된 러시아의 반체제 인사 알렉세이 나발니도 지난해 ‘푸틴 궁전’으로 알려진 흑해의 초호화 리조트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10억 달러(한화 약 1조2천억 원)가 투입된 이 리조트의 경비는 러시아 대통령 경호기구가 맡고 있고, 이 일대엔 비행금지구역까지 설정됐다는 것이다.

문제는 차명 등 다양한 방법이 사용됐기 때문에 푸틴 대통령의 소유라는 사실을 증명하기 힘들다는 것이다.

실제 셰에라자드도 마셜제도에 서류상으로만 존재하는 유령회사가 소유주로 표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푸틴 대통령의 자산을 감추는 데는 러시아의 국영기업과 각종 기관까지 동원됐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다.

미국 싱크탱크 유럽정책분석센터(CEPA)의 알리나 폴리야코바는 “푸틴 대통령 자산을 압류하려면 결국 러시아 정부 전체를 제재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현재 수준의 제재는 푸틴 대통령에게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분석했다. yonhapnews

2014년 한 리조트에서 휴가를 즐기는 푸틴
2014년 한 리조트에서 휴가를 즐기는 푸틴[EPA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