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BTS 입에서 코로나 바이러스가?…호주 방송사 인종차별 논란

인종차별 논란 일으킨 장면
인종차별 논란 일으킨 장면방탄소년단 멤버 입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나오는 듯한 CG가 삽입됐다. [더 프로젝트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호주의 한 시사 프로그램이 방탄소년단(BTS)의 모습을 왜곡·비하하는 장면을 방송해 인종차별 논란이 불거졌다.

5일(현지시간) 호주 방송사 네트워크10의 시사 대담 토크쇼 ‘더 프로젝트’는 전날 미국에서 열린 ‘제64회 그래미 어워즈’ 시상식 소식을 보도하면서, 방탄소년단 일부 멤버가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상황을 함께 전했다.

방송 진행자는 “K팝으로 센세이션을 일으킨 BTS가 등장했다. 최근 코로나19와의 사투를 뒤로 했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당시 화면에 방탄소년단 멤버 뷔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퍼뜨리는 듯한 그래픽을 삽입한 점이다.

그래미 시상식 참석한 BTS
그래미 시상식 참석한 BTS(서울=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3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제64회 그래미 시상식에서 공연을 앞두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네 번째 퍼포머로 나선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첩보 요원을 연상케 하는 검은색 수트를 입고 단독 무대를 선보였다. 2022.4.4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다른 공연자의 공연에 환호하는 뷔의 모습에 기침 소리도 덧씌웠다.

최근 제이홉·정국 등이 코로나19에 감염된 후 완치된 바 있으나, 그래미 시상식 당시엔 멤버 중 누구도 감염된 상태가 아니었다.

동양인을 코로나19 감염원으로 보는 서양의 인종차별적 시각이 반영된 편집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 소식이 전해지면서 소셜미디어를 중심으로 강한 반발이 일었다. “부적절한 농담이다”, “비하하지 말라. 누가 벌인 짓이든 당장 BTS에 사과하라”는 반응이 쏟아졌다.

문제의 방송 영상을 트위터에 공유했던 ‘더 프로젝트’ 측은 비난이 이어지자 해당 동영상을 삭제했으나 팬들이 공식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고 영국 신문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논란 일으킨 호주 방송장면
논란 일으킨 호주 방송장면[더 프로젝트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