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1,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美 캘리포니아 총격 사건 용의자로 26세 남성 1명 체포

미국 새크라멘토의 총격 사건 현장을 수사 중인 경찰
미국 새크라멘토의 총격 사건 현장을 수사 중인 경찰[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미국 캘리포니아의 주도(州都)인 새크라멘토에서 지난 3일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의 용의자 1명이 당국에 검거됐다.

새크라멘토경찰은 3일 새벽 도심 유흥가에서 벌어진 총격 사건의 용의자 단드레 마틴(26)을 체포해 폭행 및 불법 총기소지 혐의로 기소했다고 4일 밝혔다고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의 용의자를 최소한 2명 이상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마틴에 대해 더 상세한 설명은 내놓지 않았다. 다만 가정집 3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고 최소 1정의 권총을 수거했다고만 밝혔다. 아직 범행 동기는 뚜렷이 드러나지 않았다.

경찰은 또 초동 수사 결과 범행 현장에서 100발이 넘는 탄피를 발견했고, 건물 3동과 차량 3대가 총알에 맞은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이번 총격사건은 새크라멘토에서 발생한 것으로는 가장 많은 사상자를 낸 사건으로 3일 오전 2시께 도심 유흥가에서 발생했다.

한 나이트클럽 앞 보도에 있던 한 무리의 사람들이 말다툼을 했고, 곧이어 총격사건이 벌어졌다.

미국 새크라멘토 총격 사건의 용의자로 붙잡힌 단드레 마틴
미국 새크라멘토 총격 사건의 용의자로 붙잡힌 단드레 마틴(새크라멘토 AP=연합뉴스)

이로 인해 6명이 숨지고, 또 다른 12명이 총에 맞아 다쳤다.

경찰은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사람들의 말다툼 동영상이 총격 사건과 연관이 있는지를 수사 중이다.

당국은 또 이날 사망자들의 신원을 발표했는데 이들은 남성 3명과 여성 3명으로, 연령대는 57세 여성 1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20∼30대 젊은이였다.

대럴 스타인버그 새크라멘토 시장은 전날 사건 발생 이후 “마음과 기도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며 “이 무분별한 총기 폭력의 유행병은 해결돼야만 한다”고 말했다.

캘리포니아주 검찰총장을 지낸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은 4일 트위터에 “우리 마음은 주말 새크라멘토에서 있었던 끔찍한 총기 폭력으로 사랑하는 이를 잃은 모든 이와 함께 한다”며 “충분하다는 말은 충분히 들었다. 의회는 미국에서 총기 폭력의 유행병을 끝내기 위해 행동해야만 한다”고 썼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