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우크라 침공] 우크라 “키이우 인근서 민간인 시신 410구 수습”

러군 탱크·장갑차 '무덤' 된 키이우 외곽 거리
러군 탱크·장갑차 ‘무덤’ 된 키이우 외곽 거리(부차 EPA=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 외곽 도시 부차에서 3일(현지시간) 병사들이 길거리에 파괴된 채 널브러진 러시아군 탱크와 장갑차, 군용차량 잔해를 살펴보고 있다. 우크라이나군은 키이우 북부 외곽 도시들을 장악했던 러시아군을 국경까지 밀어냈다. 2022.4.4 sungok@yna.co.kr

Korea 24 News—우크라이나 당국은 3일(현지시간) 수복한 키이우 인근 지역에서 민간인 시신 410구를 수습했다고 밝혔다.

이리나 베네딕토바 검찰총장은 페이스북에서 “이 지옥을 만든 짐승 같은 자들이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이는 기록돼야만 한다”면서 이같이 알렸다고 dpa 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법의학 및 다른 분야 전문가들이 부검과 조사를 진행하기 위해 현장에 갔다고 덧붙였다.

키이우 근처 부차 지역에서는 시신 57구가 묻힌 곳이 발견되기도 했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그러나 약 10구 정도는 제대로 매장되지 않아 눈에 보일 정도였고, 일부는 검은 시신 포대로 싸여 있었다.

이 가운데 일부는 민간인 복장을 하고 있었다.

이에 대해 우크라이나와 서방은 이날 러시아가 민간인을 학살했다며 강력히 규탄했다.

키이우 외곽 도시에 널브러진 러시아군 탱크
키이우 외곽 도시에 널브러진 러시아군 탱크(부차 로이터=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 북부 외곽 도시인 부차에서 2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군 병사들이 파괴된 채 널브러진 러시아군 탱크와 장갑차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있다. 우크라이나군은 최근 키이우 북부 외곽 도시들을 침공했던 러시아군을 국경까지 밀어냈다. 2022.4.3 sungok@yna.co.kr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미국 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집단 학살을 저지르고 있고, 우크라이나 국민 전체를 말살하려고 한다고 비난했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도 러시아가 “계획적인 대학살”을 벌였다며 주요 7개국(G7)에 새로운 대러 제재를 촉구했다.

유럽연합(EU)과 영국은 한목소리로 러시아에 추가 제재를 예고했고, 국제형사재판소(ICC)가 전쟁 범죄를 저지른 러시아를 처벌할 수 있도록 전적으로 협조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그래픽] 러시아군 부차 민간인 학살
[그래픽] 러시아군 부차 민간인 학살(AFP=연합뉴스) 김토일 김민지 기자
kmtoil@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