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영하 “출마 결심 들은 朴전대통령 ‘후원회장 맡겠다’ 했다”

“朴, ‘친박은 없다’ 누차 말해…지방선거서 ‘친박의 태동’으로 안봤으면”

유영하 변호사 대구시장 출사표
유영하 변호사 대구시장 출사표(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의 법률대리인인 유영하 변호사가 1일 오전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대구시장 출마를 밝히고 있다. 2022.4.1 mtkht@yna.co.kr

Korea 24 News— 박근혜 전 대통령의 측근으로 대구시장 출마를 선언한 유영하 변호사가 3일 박 전 대통령이 자신의 후원회장을 맡으면서 한 뒷얘기를 공개했다.

유 변호사는 이날 방송된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에서 자신이 출마 결심을 밝히자 박 전 대통령이 “돈도 없으시지 않냐”며 자신이 기꺼이 후원회장이 돼 주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유 변호사는 “제가 출마를 결심하고 말씀을 드렸을 때 대통령께서 건강 상태가 안 좋으시니까 직접적으로 무슨 유세 지원이나 이런 건 하실 수가 없는 상태인 건 저도 잘 알고 있고, (박 전 대통령이) 말씀 중에 ‘돈도 없으시잖아요’ 이런 말씀을 한 번 하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그럼 대통령께서 후원회장 맡아주시면 후원금이 들어오지 않겠습니까’ 이렇게 말씀드렸는데, (박 전 대통령이) 제가 드린 말씀을 기억하셨는지 ‘그 후원회장을 맡아서 하면 어떻겠냐’고 해서 제가 ‘그러시면 감사하겠다’고 말씀드렸다”고 설명했다.

유 변호사는 대구시장 출마는 본인 스스로 정했으나, 박 전 대통령과 충분한 교감을 거친 뒤 나온 결정이라고 밝혔다.

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이 먼저 (출마를) 제안했냐’는 질문에 “(박 전) 대통령께서 먼저 ‘시장에 출마하라’, ‘국회의원에 출마하라’ 이런 말씀은 안 하신다. 다만, 제가 대통령께서 말씀한 걸 듣고 이런저런 생각을 하면서 ‘제가 한번 해 보겠다’고 말씀드렸다”고 했다.

그는 “어려운 길이고 또 힘든 길이고, 제가 준비가 여러 가지 부족한 점도 있고, 또 대통령께서 5년간 이렇게 변호사 생활을 제대로 못 한 데 대한 안타까움도 계시고, 그래서 뭐 말씀이 있었지만, 또 결심을 말씀드렸더니 그렇다고 만류하거나 이런 건 없었다”고 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이 ‘사저 정치’를 시작한 게 아니냐는 해석에 대해서는 “그렇게 해석하실 분도 있다고 본다. 다만 대통령께서 저의 후원회장을 맡으셨다고 해서, 그게 바로 정치에 참여하시고 정치를 다시 하신다고 보는 건 조금 과장된 해석 같다”고 했다.

또 “대통령께서 누차 제게 ‘친박은 없다’고 말씀하셨다”며 “지방선거에서 혹여라도 친박의 태동이나 결합 이런 식으로는 안 보셨으면 한다”고 했다.

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의 근황과 관련, “퇴원하시고 조금 무리하셨다. 지금은 이제 조금 회복 중에 있다”며 “간간이 마당에도 나가서 산책도 하고, 개인 짐들이 있지 않냐. 풀지 않았던 짐들을 풀면서 짐 정리도 하고 그렇다. 식사도 그런대로 잘하고 계신다”고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취임식 참석 여부에 대해선 “저희도 언론을 통해 들었다. 저희한테 공식적인 연락이 온 것은 없다. 연락이 오면 대통령 건강 상태를 또 봐야 하고 그래서 일정을 좀 맞춰보겠다”며 만약 정식으로 초청장을 받고 이에 대한 박 전 대통령의 입장이 있다면 바로 언론에 알리겠다고 밝혔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