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넷플릭스, 윌 스미스 주연 차기작 영화 후순위로 미뤄

할리우드 영화배우 윌 스미스
할리우드 영화배우 윌 스미스[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 세계 최대 동영상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가 윌 스미스를 주연으로 해 제작하려던 영화를 슬그머니 후순위로 미뤘다고 연예 전문매체 할리우드리포터가 2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한 소식통을 인용해 윌 스미스의 아카데미상 시상식 폭행 사건 뒤 넷플릭스가 준비 중이던 영화 ‘패스트 앤드 루스’를 후순위로 옮겼다고 전했다.

이 영화는 공격을 당해 기억을 상실한 범죄조직의 두목에 관한 이야기를 다루는 액션극이다. 기억상실 뒤 각종 단서를 모아보니 자신의 부유한 범죄자이자 파산한 미 중앙정보국(CIA) 요원으로서 이중의 삶을 살아왔다는 걸 발견하게 된다는 내용이다.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코미디언 크리스 록(왼쪽)의 뺨을 때리는 윌 스미스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코미디언 크리스 록(왼쪽)의 뺨을 때리는 윌 스미스[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영화는 당초 ‘존 윅’, ‘아토믹 블론드’, ‘데드풀 2’ 등을 연출한 데이비드 레이치 감독이 연출할 예정이었으나, 그가 라이언 고슬링 주연의 ‘폴 가이’를 맡기로 하면서 감독 자리는 공석이 됐다.

이에 따라 넷플릭스가 다른 주연 배우와 감독을 내세워 이 작품을 계속 진행할지는 불투명하다고 할리우드리포터는 전했다.

스미스는 소니와는 ‘나쁜 녀석들 4’를 준비하고 있었지만 이 역시 중단될 예정이라고 소식통은 전했다.

스미스는 노예의 탈출 이야기를 다룬 애플TV+(플러스)의 드라마 ‘이맨시페이션'(Emancipation·해방)의 촬영을 끝냈으나 애플은 이맨시페이션의 상영 여부에 대한 논평을 거부했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