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50세 미만 미국 성인남성 2명 중 1명은 가상화폐 투자 경험

NBC 설문조사…전체 성인 5명 중 1명도 가상화폐 이용해봐

비트코인 모형
비트코인 모형[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 미국에서 50세 미만 성인 남성 2명 중 1명은 가상화폐에 투자해본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NBC 방송은 지난 18∼22일 미국의 성인 1천 명을 상대로 가상화폐 투자 경험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1일 보도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 5명 중 1명(21%)은 적어도 한 차례 가상화폐에 투자하거나 거래를 하고 이용해봤다고 답했다.

NBC는 “의회가 위험성에 대해 경고하면서 가상화폐 산업을 규제하려 작업하는 와중에도 디지털 자산이 계속해서 인기를 늘려가고 있다는 신호”라고 풀이했다.

18∼49세 남성에서는 가상화폐에 손을 대봤다는 비율이 50%에 달해 모든 연령대·성별 중 가장 높았다.

또 남녀를 포함한 18∼34세 연령대에서 가상화폐를 거래하거나 이용해봤다는 응답률은 42%였다.

그러나 가상화폐를 긍정적으로 본다는 응답자는 19%에 그쳤고, 부정적으로 본다는 응답이 25%로 더 많았다. 대다수인 나머지 56%는 가상화폐에 대해 중립적이거나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NBC는 가상화폐가 상대적으로 초창기인 데다 의회에서 이 시장을 규제하는 법률을 도입하려는 움직임이 있는 가운데에도 최근 몇 년 새 이 산업이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짚었다.

그러나 미 증권거래위원회(SEC) 게리 겐슬러 위원장은 중대한 입법 조치 없이는 가상화폐 시장이 여전히 서부 개척 시대처럼 보일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앞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9일 연방정부에 가상화폐 등 디지털 자산의 위험성과 장점을 연구하고 전략을 마련하라는 행정명령을 내린 바 있다.

이는 가상화폐를 이용한 잠재적 사기와 불법 활동에 대한 자금 지원에 대한 우려를 반영한 것이지만, 동시에 미국이 가상화폐를 감시·감독할 인프라(기반시설)와 체계를 마련하려는 지정학적 관심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NBC는 풀이했다.

이런 가운데 가상화폐 지지자인 초선 상원의원 신시아 러미스(공화·와이오밍)는 조만간 가상화폐 관련 법안을 발의할 예정이라고 이 방송은 전했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