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미 작년 4분기 성장률 6.9%로 확정…잠정치보다 0.1%P↓

2021년 전체 성장률은 5.7%로 37년만에 최대폭

미국 로스앤젤레스항에 쌓인 컨테이너들
미국 로스앤젤레스항에 쌓인 컨테이너들[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미국 상무부는 지난해 4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6.9%(연율)로 최종 집계됐다고 30일 밝혔다.

미 성장률은 속보치와 잠정치, 확정치로 3차례 나눠 발표된다. 이날 수치는 확정치로 잠정치보다 0.1%포인트 내려갔다.

이로써 미 경제는 6개 분기 연속 플러스 성장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연간 GDP 증가율은 5.7%로 1984년 7.2% 이후 37년 만에 최대폭 성장을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와 오미크론 변이가 연달아 유행했음에도 조 바이든 행정부의 천문학적 재정 부양과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초완화적 통화정책, 백신 보급 등에 힘입어 미 경제가 빠르게 회복한 결과로 분석된다.

그러나 올해 들어서는 높은 물가상승률이 미국인들의 소비 지출을 억누르는 데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경제 충격파가 커 성장률이 눈에 띄게 둔화할 것으로 보인다.

연준의 금리인상 착수로 소비자들의 대출 상환 부담이 커진 것도 경제성장을 저해할 수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1분기 성장률이 0.5%로 떨어질 수 있으며, 일각에서는 마이너스 성장률을 찍을 수 있다는 관측까지 내놓고 있다.

다만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 약해지면서 미국인들의 여행, 외식 등 서비스 지출이 본격 회복할 경우 2분기 이후 성장세를 다시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