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골대만 두 번’ 벤투호, UAE에 져 무패 무산…조2위로 카타르행(종합)

카타르 월드컵 2차·최종예선 통틀어 첫 패배…이란에 조1위 내주고 예선 마무리

UAE는 조3위로 호주와 PO…4월 2일 운명의 본선 조 추첨

UAE전에서 볼 경합하는 손흥민(왼쪽)
UAE전에서 볼 경합하는 손흥민(왼쪽)[로이터=연합뉴스]

Korea 24 News— 벤투호가 아랍에미리트(UAE)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뼈아픈 패배를 당해 무패 행진도 끊기고 조 1위를 차지하는 것도 모두 무산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9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UAE 두바이의 알막툼 경기장에서 킥오프한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10차전 원정경기에서 후반 9분 하리브 압달라 수하일에게 결승 골을 내주고 UAE에 0-1로 졌다.

한국은 이미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은 확정했지만 이날 패배로 승점 23(7승 2무 1패)에 머물러 앞서 레바논과 홈 경기에서 2-0으로 이긴 이란(승점 25·8승 1무 1패)에 이은 조 2위로 최종예선을 마무리하게 됐다.

아울러 2차 예선을 무패(5승 1무)로 마친 벤투호는 이날 승리했더라면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2차 예선 3승 3무, 최종예선 4승 4무) 이후 12년 만에 월드컵 예선을 무패로 통과할 수 있었으나 물거품이 됐다.

드리블하는 손흥민.
드리블하는 손흥민.[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UAE는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 랭킹 69위로 한국(29위)보다는 한 수 아래로 평가되지만 플레이오프(PO)를 통한 카타르 월드컵 본선 진출 가능성이 남아 있었던 터라 사력을 다한 끝에 한국에 일격을 가했다.

한국은 UAE전 6연승도 멈췄고, 통산 상대 전적은 13승 5무 3패가 됐다.

우리나라가 UAE에 진 것은 2006년 1월 두바이에서 치른 친선경기 0-1 패배 이후 16년여 만이다.

이날 승리로 승점 12(3승 3무 4패)를 쌓아 A조 3위를 확정한 UAE는 B조 3위 호주와 PO를 치르게 됐다. 이 경기에서 승리하면 남미 예선 5위 팀과의 대륙 간 PO에서 카타르행에 도전한다.

우리나라가 11월 개막하는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상대할 팀들은 4월 2일 오전 1시 카타르 도하의 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조 추첨에서 가려진다.

UAE전에 선발 출전한 한국 축구대표.
UAE전에 선발 출전한 한국 축구대표.[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벤투 감독은 월드컵 본선행 희망을 살려가려는 UAE를 맞아 주장 손흥민(토트넘)을 비롯해 황의조(보르도), 황희찬(울버햄프턴) 등 정예 공격진을 선발로 가동했다.

중원에는 이재성(마인츠)과 권창훈(김천) 아래 정우영(알사드)이 역삼각형 형태로 포진했다.

포백 수비라인은 김진수(전북), 김영권(울산), 김민재(페네르바체), 김태환(울산)으로 꾸렸다. 골키퍼 장갑은 이번 최종예선 들어 처음으로 김승규(가시와)가 아닌 조현우(울산)가 꼈다.

한국은 경기를 주도하며 UAE를 몰아붙였지만, 결실을 보지 못했다.

경기를 잘 풀어가던 전반 12분에는 김태환이 UAE 하리브 압달라 수하일에게 반칙을 저지른 뒤 페널티킥 여부를 놓고 비디오판독이 이어져 가슴을 졸여야 했다.

이후에도 상대 진영에서 종종 패스가 끊긴 뒤 역습을 허용하기도 했다.

황희찬의 경기 모습.
황희찬의 경기 모습.[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은 전반 36분 권창훈이 상대 페널티지역 왼쪽으로 침투해 낮게 깔아 준 공에 황의조가 오른발을 쭉 내밀어봤지만 그대로 지나쳐 버렸다.

2분 뒤 이재성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황의조가 머리로 돌려놓았으나 골문을 살짝 벗어났고, 부심의 오프사이드 깃발도 들렸다.

전반 43분에는 손흥민의 코너킥을 상대 수비가 걷어내자 페널티아크 오른쪽에 있던 황희찬이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띄워 찬 공이 크로스를 맞고 나와 아쉬움을 남겼다.

한국은 전반 다섯 차례의 슈팅을 시도했으나 유효 슈팅은 하나도 없었다.

선제골 넣고 환호하는 UAE 선수들.
선제골 넣고 환호하는 UAE 선수들.[로이터=연합뉴스]

후반을 변화 없이 시작한 한국은 9분 만에 선제골을 얻어맞았다.

왼쪽 측면에서 모하메드 알 발루시의 헤딩 패스에 수비벽이 뚫렸고, 하리브 압달라 수하일이 골 지역 왼쪽까지 몰고 가 골키퍼 조현우와 일대일로 맞선 상황에서 왼발 슛으로 골문을 열었다.

최종예선에서 한국의 세 번째 실점이었다.

만회에 나선 한국은 후반 15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김태환이 올린 크로스를 황의조가 골문 정면에서 헤딩으로 돌려놓았으나 공이 골키퍼 손끝을 스쳐 다시 크로스바를 맞고 나갔다.

벤투 감독은 1분 뒤 권창훈을 빼고 남태희(알두하일)를 투입해 기존 대형은 유지한 채 만회를 노렸다.

후반 32분에는 김태환을 빼고 공격수 조영욱(서울)을 넣어 더욱 공세를 취했지만, UAE의 두꺼운 수비벽을 무너뜨리는 데 번번이 실패했다.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이 아크 왼쪽에서 오른발로 감아 찬 공은 수비 맞고 굴절된 뒤 골키퍼 선방에 막히며 결국 무릎을 꿇었다.

한편, PO행 가능성이 남아있던 4위 이라크는 두바이에서 치른 시리아와 원정경기에서 1-1로 비겨 승점 9(1승 6무 3패)에 그치면서 탈락이 확정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