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청와대 옮기려는 尹에 ‘靑 가이드’ 한 文…”이 너머에 헬기장이”

‘집무실 용산 이전’ 정했는데…靑 명소 설명 듣는 ‘아이러니’

“최고의 정원” 尹의 녹지원 평가, 文이 다시 언급하기도

트럼프·安도 찾은 곳…’대선 경쟁’ 이재명·’악연’ 추미애도 거쳐간 상춘재

대화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대화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8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만찬 회동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2022.3.28 jeong@yna.co.kr

“이 너머에 헬기장이…”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만찬 회동을 위해 청와대를 찾은 ‘초대 손님’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에게 청와대 내부를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만찬 시작에 앞서 하차 장소까지 직접 나가 윤 당선인을 기다렸다.

윤 당선인이 도착하자 문 대통령은 함께 잔디밭인 녹지원을 가로질러 만찬 장소인 상춘재로 향하면서 청와대 곳곳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풀어놓았다.

특히 윤 당선인이 대통령 집무실의 용산 이전을 강력하게 추진 중이라는 점에서 문 대통령의 이런 ‘깨알 설명’은 한층 눈길을 끌었다.

청와대를 떠나겠다고, 이제는 청와대의 시설을 사용하지 않겠다고 공언한 윤 당선인에게 문 대통령이 청와대 시설을 친절하게 소개해주는 아이러니한 모습이 연출됐기 때문이다.

일례로 문 대통령은 이동 도중 먼 곳을 가리키며 “헬기장이 (있다)”고 소개했다.

윤 당선인이 대통령 집무실 이전을 추진할 때 ‘바로 사용할 수 있는 지하 벙커나 헬기장을 확보할 수 있느냐’가 주요 쟁점으로 거론됐었다는 점에서 문 대통령의 이런 발언이 한층 관심을 모았다.

나아가 녹지원을 걷는 도중 문 대통령은 “여기가 우리 최고의 정원이라고 극찬을 하셨던 (곳)” 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윤 당선인은 지난 20일 집무실 이전 계획을 직접 대국민 브리핑을 하면서 “최고의 정원이라 불리는 녹지원과 상춘재를 모두 국민들의 품으로 돌려드리겠다”고 했는데, 문 대통령이 이때 윤 당선인의 언급을 기억하고 있다가 다시 꺼낸 것이다.

만찬 장소인 상춘재에 도착해서도 문 대통령의 ‘청와대 가이드’는 계속됐다.

문 대통령은 상춘재를 가리켜 “여러 행사에 사용하고 있다. 청와대에 한옥 건물이 없기 때문에 여러모로 상징적인 건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常春齋(상춘재)’라고 적혀있는 현판을 보여주며 “아마 항상 봄과 같이 국민들이 편안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을 것)”이라고 뜻풀이를 전했다.

또 상춘재 옆에 피어있는 매화를 가리키며 “저기 매화꽃이 피었습니다”라면서 상춘재를 둘러싼 식물들에 대한 소개도 이어갔다.

대화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대화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8일 오후 만찬 회동을 위해 청와대 상춘재로 향하며 대화하고 있다. 2022.3.28 jeong@yna.co.kr

윤 당선인이 옆의 나무를 보며 “저건 무슨 꽃인지 몰라”라고 하자, 문 대통령은 “산수유 나무입니다”라며 숲 해설사 같은 면모도 보였다.

문 대통령의 설명대로 이 상춘재는 그간 여러 인사가 거쳐 간 상징적인 장소다.

2019년 6월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곳에서 문 대통령과 ‘궁중 수라상’ 메뉴로 1시간 동안 오찬을 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바로 그다음 날 판문점을 찾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사상 첫 남북미 정상 만남을 가졌다.

그 20개월 전인 2018년 2월에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당시 백악관 보좌관이 상춘재에서 만찬을 했다.

지난 대선에서 윤 당선인과 격돌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전 경기지사 역시 대선후보 선출 직후인 지난해 10월 상춘재를 찾아 문 대통령과 차담을 했다.

이 자리에서 이 전 지사가 “지난 대선(2017년 대선)에서 제가 모질게 했던 것 사과드린다”고 하자, 문 대통령은 “이제 1위 후보가 되니까 그 심정 아시겠죠”라고 받아넘긴 바 있다.

윤 당선인의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안철수 위원장은 물론, 윤 당선인이 검찰총장 재직 시절 ‘악연’으로 얽혀있던 추미애 법무부 장관도 과거 문 대통령의 상춘재 ‘초청 멤버’에 이름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취임 첫해인 2017년 9월 여야 4당 대표를 상춘재로 초대했고, 여기에는 당시 민주당 대표였던 추 전 장관, 당시 국민의당 대표였던 안 위원장이 포함됐다.

당시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겸 대표권한 대행, 정의당 이정미 당시 대표 등도 회동에 함께 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는 당시 상춘재 만찬회동 뒤에는 이른바 청와대 ‘벙커’로 불리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위기관리센터로 이동해 한반도 안보 상황에 대한 브리핑을 받기도 했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