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장제원 “尹당선인 대통령실 모셔드리고 저는 여의도로”

첫 대통령 비서실장 유력설 일축… 장의원의 행보는 아들의 행동만 연결돼

“경찰 폭행 혐의, 고급 세단으로 도심 질주의 아들” 교민들 반응

발언하는 장제원
발언하는 장제원(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국민의힘 장제원 법사위 간사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3.7 [국회사진기자단]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장을 맡은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25일 자신이 대통령 비서실장으로도 유력하다는 일부 보도를 일축했다.

3선의 장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당선인 비서실장으로 지명받을 때 당선인께 ‘새 정부를 잘 만들어 출범시키고, 당선인을 대통령실까지 모셔드린 뒤 저는 여의도로 오겠다’고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도 그 생각과 제 입장에는 전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제가 직접 좋은 대통령 비서실장 인선안을 몇 배수로 만들어 당선인께 보고드릴 예정”이라고도 했다.

장 의원은 “내 (거취) 문제로 갑론을박해서 이 문제가 다른 것을 덮어선 안 된다”며 “이 문제로 논란이 되면 당선인께도 안 좋다고 본다”고 언급했다.

장 의원이 이날 이러한 입장을 직접 언급한 것은 자신의 거취 문제가 계속 설왕설래할 경우 윤 당선인의 초기 국정구상 및 인수위 활동 등에 대한 초점이 분산될 수 있다는 점에서 바람직하지 않다는 인식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중앙일보는 이날 윤 당선인이 ‘윤핵관'(‘윤 당선인 핵심 관계자’의 줄임말)으로 불리는 장 의원을 각별히 신뢰한다며, 그가 첫 대통령 비서실장 기용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장제원 비서실장과 악수하는 윤석열 당선인
장제원 비서실장과 악수하는 윤석열 당선인(서울=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당선인 집무실로 출근하며 장제원 비서실장과 악수하고 있다. 2022.3.14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