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미국 애리조나주, 처음으로 아이폰 디지털 운전면허증 도입

피닉스공항서 실물 신분증 대신 제시 가능…교통검문 땐 못 써

애플의 디지털 운전면허증
애플의 디지털 운전면허증[애플 제공=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 미국 애리조나주가 미국에서 처음으로 아이폰 기반의 디지털 운전면허증을 도입했다.

애플은 23일 애리조나주에 거주하는 아이폰 이용자들이 이날부터 아이폰의 지갑(wallet)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에 운전면허증이나 주(州) 신분증(ID)을 등록해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CNBC와 CNN 방송이 보도했다.

이 디지털 신분증을 이용하는 사람은 애리조나 피닉스의 스카이하버 국제공항에서 미 교통안전청(TSA)의 공항 검색대를 통과할 때 이를 쓸 수 있다.

이에 따라 애리조나주는 미국의 50개 주 가운데 디지털 운전면허증을 도입한 첫 번째 주가 됐다.

아이폰 이용자는 지갑 앱을 연 뒤 셀카로 자신의 얼굴을 촬영하고 실물 운전면허증을 스캔해 업로드하면 된다.

하지만 이 디지털 신분증은 이용자의 사진이나 신상정보 등을 상세히 보여주지 않는다. 대신 공항 단말기에 아이폰이나 애플워치를 갖다대는 것으로 신원 확인이 이뤄진다.

또 경찰관의 교통 검문 때나 술집 등에서는 이를 인정하지 않아 기존의 실물 신분증을 제시해야 한다.

애플은 앞으로 하와이·조지아·메릴랜드·코네티컷·유타·콜로라도·오하이오주 등으로도 디지털 운전면허증을 확대할 계획이다.

애플은 애플 지갑을 통해 디지털 형태로 된 신용카드나 현금은 물론 항공권, 자동차 키, 영화관 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 회원증 등을 보관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이번 디지털 운전면허증은 이처럼 실물 신분증·신용카드를 디지털 버전으로 대체하려는 애플의 장기 전략에 따른 것이라고 CNBC는 지적했다.

이런 기능은 애플에 큰 돈벌이가 되지는 않지만 이용자에게 유용한 데다 다른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으로 갈아타기 어렵게 하는 효과가 있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