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1,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우크라 침공] 푸틴 자산도 발각되나…’8천억짜리 요트’ 압류 직면(종합)

러 야권 “푸틴 경호원들이 요트 관리” 즉각 압류 촉구

언론단체 ‘푸틴 조력자이자 수혜자’ 35명 자산 추적

“150건에 20조원 상당…유령회사 세워 추적망 회피”

푸틴 대통령 소유로 의심되는 요트 '셰에라자드'
푸틴 대통령 소유로 의심되는 요트 ‘셰에라자드’[슈퍼요트팬 웹사이트 발췌. 재판매 및 DB 금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소유한 것으로 의심받아온 8천억원 상당의 초대형 요트가 이탈리아에서 압류 위기에 놓였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등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탈리아 서부 카라라 지역 항구에 정박해온 ‘셰에라자드’라는 이름의 이 요트가 푸틴 대통령 소유라는 정황이 속속 드러나면서 현지 당국에 압류될 가능성이 커졌다.

요트 몸값은 5억 파운드(8천억원) 상당으로, 세계에서 가장 비싼 요트 중 하나로 꼽혔다.

이 요트는 지난 2020년 출항해 케이맨제도 깃발을 달고 항해해오다 이탈리아에 정박한 채 정비 중이었는데, 그간 소유주가 누구인지 명확하게 드러나지 않았다.

그런데 푸틴 대통령 정적인 야권 인사 알렉세이 나발니가 세운 ‘반부패 재단’은 이날 문제의 요트의 실소유주가 푸틴 대통령이라고 주장하며 이탈리아 당국에 즉각 압류를 촉구했다.

재단은 요트 선원 명단을 입수해 전화번호, 금융 자료 등을 추적한 결과 푸틴 대통령의 개인 경호원과 수행원 10여명이 이 요트를 주기적으로 관리해온 것으로 파악됐다고 폭로했다.

재단은 “푸틴은 결코 실명으로 자산을 보유하지 않는다”면서 “셰에라자드 요트가 푸틴 소유라는 확실한 증거가 있는 만큼 즉각 압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뉴욕타임스(NYT)도 지난 11일 미 정부 관료들이 이 요트가 푸틴 대통령과 관련 있을 것으로 의심한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미 이탈리아 당국이 이 요트의 소유주를 조사 중이며, 전직 선원들은 요트가 푸틴 대통령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나발니 재단은 그러면서 요트 관리자 명단 23명 중 절반가량이 러시아 연방 보안 당국과 연계된 인물이었다고도 폭로했다.

이 같은 폭로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지 한 달이 가까워져 오면서 푸틴 대통령을 포함한 러시아 고위층을 상대로 제재 수위를 끌어올리려는 움직임 속에 나왔다.

시위대에 점거된 런던의 러시아 재벌 저택
시위대에 점거된 런던의 러시아 재벌 저택[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푸틴 대통령과 연계된 러시아 고위층의 해외 자산이 지금까지 파악된 것만 최소 20조원에 달한다는 추정도 제기됐다.

영국 일간 가디언, 프랑스 르몽드 등 세계 주요 매체와 언론 단체가 참여한 ‘조직범죄·부패 보도 프로젝트'(OCCRP)는 ‘러시아 자산 추적'(RUSSIAN ASSET TRACKER) 웹사이트를 출범하고 이같이 밝혔다.

OCCRP는 우선 푸틴 대통령의 최측근을 포함한 러시아 올리가르히(신흥 부호)와 고위 관료 35명을 지목해 이들의 자산을 추적한 결과 세계 곳곳에서 150건 이상을 찾아냈으며, 이는 170억 달러(약 20조8천억원) 상당이라고 잠정 발표했다.

OCCRP 설립자인 드루 설리번은 “푸틴 아래 러시아는 극소수가 통제하고 있다”며 “이들은 푸틴의 권력을 비호하는 조력자인 동시에 러시아인의 희생으로 유지되는 푸틴 체제에서 이득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추적 대상에 오른 인물은 신흥 부호, 국영기업 총수, 방송계 인사, 장관, 정계 고문, 지역 거물 등이다.

앞서 서방의 제재 명단에 오른 잉글랜드 프로축구 첼시 구단주인 로만 아브라모비치, ‘철강왕’ 알리셰르 우스마노프, 세계 최대 알루미늄 회사 루살의 총수 올레그 데리파스카도 등도 포함됐다.

추적 기간은 2020년부터 최근까지로, 자산 종류별로는 저택 35채, 아파트 43채, 요트 7척, 전용기와 헬리콥터 11대 등을 망라한다.

특히 이들 자산은 런던, 뉴욕, 파리 등 세계 주요 대도시에 광범위하게 퍼져 있었다.

이번 추적망에 포착된 인사 중 아브라모비치 자산이 80억 달러(9조7천억원), 데리파스카 57억 달러(7조원), 우스마노프 33억8천만 달러(4조원) 등으로 나타났다.

이중 데리파스카의 자산은 알프스 호텔, 초대형 요트, 헬기 이착륙장이 있는 선박, 런던·파리·워싱턴DC·뉴욕에 각각 호화판 부동산 등 26건이 수면 위로 드러났다.

전 부총리이자 국가개발공사 회장인 이고르 슈발로프의 6천500만 달러(795억원)짜리 전용 제트기 등도 추적망에 걸렸다. 그는 오스트리아, UAE, 이탈리아에 총 3천500만 달러(424억원) 어치 부동산도 소유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에 추적한 자산은 지금까지 수면 위로 드러나지 않았던 것도 다수 포함됐다고 OCCRP는 설명했다.

이들이 지금까지 신탁 펀드를 거치거나 해외에 유령회사를 세우는 방식으로 추적망을 피해갔기 때문이라고 OCCRP는 덧붙였다.

OCCRP는 ‘러시아 자산 추적’ 웹사이트에서 추가 공개를 예고했으며 이와 관련해 익명 제보를 받는 중이다.

OCCRP의 추적 대상 35명은 나발니가 지난해 폭로한 명단을 토대로 했다.

푸틴 대통령 체제에서 부상한 신세대 올리가르히는 옛 소련 시절 구세대 올리가르히와 다르다는 점에서 서방의 경제 제재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1일 진단했다.

신세대 올리가르히는 구세대와 달리 푸틴 대통령의 주도 아래 러시아에 뿌리를 두고 성장한 세력이라는 점에서 서방의 환심을 사려는 경향이 덜하고 의존도가 낮기 때문이라고 WP는 설명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