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1,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우크라 침공] 러시아 최대 철강기업 부도 위기…이자지급 불능

세베르스탈, 금융제재 탓에 이자지급 차단…23일자로 부도

러시아 최대 철강기업 세베르스탈의 공장
러시아 최대 철강기업 세베르스탈의 공장[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러시아 최대 철강기업인 세베르스탈이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금융제재로 부도 위기에 몰렸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2일 소식통을 인용해 세베르스탈이 달러화 채권에 대한 이자 지급을 제때 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세베르스탈은 지난주 미국 시티그룹의 계좌에 1천260만 달러(한화 약 153억 원)를 이체했지만, 금융제재 탓에 채권 보유자에게 전달되지 못했다.

이에 따라 세베르스탈은 이자 지급 만기일에서 5영업일이 지나는 23일 자로 법적인 부도 상태가 된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제재가 시작된 뒤 러시아 신흥 재벌이 운영하는 기업이 부도 위기에 몰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WSJ은 채무 변제는 금융 제재의 예외로 인정받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막판에 이자 지급이 이뤄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전했다.

세베르스탈은 금융 제재 때문에 이체가 불가능한 것이지 이자 지급 능력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세베르스탈은 광산재벌 알렉세이 모르다쇼프가 소유한 기업이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긴밀한 관계인 모르다쇼프는 290억 달러(약 35조 원)대 자산을 보유해 러시아 최대 갑부 중 한 사람으로 꼽힌다.

유럽연합(EU)의 제재 명단에도 포함된 모르다쇼프는 이탈리아 당국에 호화 요트와 주택이 압류되기도 했다.

한편 잉글랜드 프로축구 첼시 구단주인 로만 아브라모비치가 최대 주주인 철강업체 에브라즈도 부도 위기에 몰린 것으로 알려졌다.

에브라즈는 21일이 채권 이자 지급 만기일이지만 제재 때문에 거래 은행인 소시에테제네랄에 지급이 차단됐다.

아브라모비치도 영국과 EU의 제재 명단에 오른 상태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