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푸틴 “우크라 점령 계획없어…중립국화 협상할 것”

“군사작전 계획대로 성공적으로 진행중” 주장

푸틴 대통령
푸틴 대통령[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러시아는 장기적으로 우크라이나를 점령할 계획이 없다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우크라이나 군사작전과 서방의 대러 제재로 어려움에 부닥친 지방정부 지원책 논의를 위한 화상 회의에서 “키이우(키예프) 인근이나 다른 우크라이나 도시들에 러시아군이 등장한 것은 우크라이나를 점령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라면서 “우리에겐 그러한 계획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러시아에 원칙적인 문제인 우크라이나의 중립국 지위와 탈군사화 및 탈나치화 문제에 대해 협상 과정에서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탈군사화는 우크라이나의 군사력 무력화를, 탈나치화는 반러 친서방 노선을 추구하는 현 우크라이나 지도부 축출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현재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군사작전이 사전 계획에 따라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 양민 피해를 피하려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우크라이나 군사작전을 개시한 이유에 대해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고 항변했다.

그는 “우리에겐 문제를 평화적 방법으로 해결할 어떠한 가능성도 남아있지 않았다. 특별군사작전을 수행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또 “만일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의)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간스크인민공화국(LPR) 영토에서만 행동했더라면 우크라이나에 평화를 가져오거나 러시아에 대한 위협을 근절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군사작전을 친러시아 분리주의자들이 통제하고 있는 돈바스 지역 보호를 위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동시에 돈바스 지역 안보를 확보하기 위해선 이 지역의 러시아 주민들을 억압한 우크라이나 중앙 정부를 축출해야만 한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대러 제재로 어려움에 부닥친 주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보조금과 연금, 최저임금과 공무원 봉급 등을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