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우크라 침공] 머스크 “푸틴에 결투 신청”…러시아측 “애송이 약골”

우크라 부총리 “머스크가 푸틴을 목성에 보낼 것” 응원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1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조롱하며 일대일 결투 도전장을 내밀었다.

머스크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푸틴에게 일대일 결투를 신청한다”며 “내기로 거는 것은 우크라이나”라고 밝혔다.

그는 푸틴 이름은 러시아어로, 우크라이나라는 단어는 우크라이나 말로 썼다.

이어 러시아 크렘린궁을 향해 “이 싸움에 동의하는가”라고 러시아어로 물었다.

그러면서 “푸틴이 만약 손쉽게 서방에 굴욕감을 안겨줄 수 있다면 나의 도전도 받아들일 것”이라며 “하지만, 그는 그러지 않을 것”이라고 비꼬았다.

앞서 머스크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우크라이나를 지원해왔다.

미하일로 페도로프 우크라이나 부총리 겸 정보통신부 장관 요청에 따라 위성 인터넷 스타링크 서비스를 제공하기도 했다.

반면 러시아는 머스크가 자국 이익을 방해한다고 반발했다.

우크라이나 부총리가 머스크를 응원하며 올린 이미지
우크라이나 부총리가 머스크를 응원하며 올린 이미지[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러시아는 푸틴에 결투를 신청한 머스크의 트윗에도 응수했다.

연방우주공사 로스코스모스의 드미트리 로고진 사장은 대문호 알렉산드르 세르게예비치 푸시킨이 쓴 동화집의 한 구절을 인용해 “작은 악마야, 넌 여전히 애송이고 약골이다. 나와 대결하는 건 시간 낭비다”라는 댓글을 달았다.

반면 우크라이나는 머스크를 응원했다.

페도로프 부총리는 트위터에 “난 머스크가 푸틴을 목성으로 보낼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썼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