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美플로리다 “건강한 어린이, 코로나 백신 맞지 마라” 권고키로

CDC 방침과 상충…”연방정부와 다른 ‘지침’ 내놓을 것”

미국 플로리다주 조지프 래더포 의무총감
미국 플로리다주 조지프 래더포 의무총감[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미국 플로리다주(州)가 건강한 어린이에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히지 말도록 권고하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CNN방송에 따르면 플로리다주의 조지프 래더포 의무총감은 7일 주 보건부가 이 같은 권고 방침을 정했다고 말했다.

이 권고는 연방정부의 지침과 상충하는 것이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해 11월 5∼11세 어린이를 상대로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이 승인된 뒤 접종을 권고했다.

그러나 래더포 주 의무총감은 부모들이 아이들에게 백신을 맞히지 말라고 촉구하는 별도의 지침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플로리다주가 이 지침을 내놓으면 어린이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미국 주 가운데 처음으로 CDC와 다른 길을 가게 된다.

공화당 소속인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가 지명한 래더포 주 의무총감은 취임 이후 자주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백신이나 마스크, 다른 방역 조치와 관련해 과학계의 합의와 동떨어진 의견을 여러 번 기고하고, 동물용 구충제인 이버멕틴, 말라리아 치료제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 등 입증되지 않은 처방을 코로나19 치료법으로 권고했다.

그는 지난달 주의회에서 인준을 받기 전 열린 청문회에선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관한 입장 밝히기를 거부하고 백신 효능에 대한 질문에도 답하지 않았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