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사전투표 첫날 17.57% 역대 최고치…777만명 투표했다(종합)

전남 28.11% 등 호남, 평균 크게 웃돌아…경기 15.12%로 최저

19대 대선 첫날 사전투표율 보다 5.87%P 높아…선관위 “30% 돌파 전망”

이른 시간 소중한 한 표 행사
이른 시간 소중한 한 표 행사(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제20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에 마련된 남영동 사전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고 있다.
이날 오전 6시 전국 3천552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된 사전투표는 다음 날 오후 6시까지 진행된다.
코로나19 확진자와 격리자의 경우에는 오는 5일 방역 당국의 외출 허용 시각인 오후 5시부터 오후 6시 전까지 사전투표소에 도착하면 일반 선거인과 동선이 분리된 임시 기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다. 2022.3.4 kane@yna.co.kr

Korea 24 News—20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4일 최종 투표율이 역대 최고치인 17.57%로 집계됐다.

777만명에 가까운 유권자가 첫날 사전투표를 마치면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3천552개 투표소에서 진행된 사전투표에서는 선거인 총 4천419만7천692명 가운데 776만7천735명이 투표했다.

최종 투표율은 17.57%로 2017년 19대 대선의 사전투표 첫날 최종 투표율(11.7%)보다 5.87%포인트 높은 수치다. 19대 대선 당시 사전투표 첫날 투표권을 행사한 인원은 497만902명이었다.

사전투표가 전국단위 선거에 처음 적용된 지난 2014년 이후 첫날 전국단위 선거의 사전투표율 기준으로는 최고치다.

현 추세가 계속된다면 5일까지 진행되는 사전투표 최종 투표율은 30%를 넘을 것으로 선관위는 전망했다.

지역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세가 강한 호남이 전국 최고 수준의 사전투표율을 보였다.

[사전투표] 길게 이어진 투표 행렬
[사전투표] 길게 이어진 투표 행렬(광주=연합뉴스) 제20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4일 오후 광주 북구 용봉동 사전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몰려들면서 긴 대기 줄이 형성돼 있다. 2022.3.4 [광주 북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ch80@yna.co.kr

전남이 28.11%로 가장 높았고 전북(25.54%), 광주(24.09%)가 그 뒤를 이었다.

전통적으로 보수 성향이 강한 지역으로 알려진 경북의 사전투표율은 20.99%로, 전국에서 호남을 제외하고 유일하게 20%를 넘겼다. 같은 TK로 분류되는 대구는 15.43%로 평균을 하회했다.

여야가 최대 격전지로 꼽는 서울의 사전투표율은 평균에 약간 못 미치는 17.31%로 집계됐다.

가장 많은 선거인을 둔 경기도는 15.12%로 가장 낮았다.

이밖에 부산(16.51%), 인천(15.56%), 대전(16.91%), 울산(16.31%), 세종(19.39%), 강원(19.9%), 충북(17.61%), 충남(16.73%), 경남(17.09%), 제주(16.75%)로 집계됐다.

서울 내에서는 국회의원 재보선이 함께 치러지는 종로(19.39%)가 가장 높았고 동작(19.14%), 성북(18.49%)이 뒤를 이었다.

강남(15.37%)의 사전투표율이 가장 저조했고 금천(15.75%), 서초(16.32%), 동대문(16.39%) 등도 상대적으로 낮았다.

대선과 국회의원 재보선이 같은 날 치러지는 지역 중 서울 종로와 서초갑은 각각 19.39%, 16.36%로 집계됐다.

다른 재보선 지역 중에서 경기 안성은 16.34%, 충북 청주 상당은 16.31%, 대구 중·남구는 16.43%로 나타났다. yonhapnews

[그래픽] 2022대선 시간대별 사전투표율(4일 현재)
[그래픽] 2022대선 시간대별 사전투표율(4일 현재)(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zeroground@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