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우크라 침공] 한국인 수십명 ‘외인부대’ 자원…”문의 빗발쳐”

주한 우크라대사관, 자격 충족하면 입대 절차 안내…후원금도 10억원

한국 외교부 “우크라이나, 여행금지구역으로 입국시 처벌”

러시아 침공 대비 훈련하는 우크라 정부군과 의용군
러시아 침공 대비 훈련하는 우크라 정부군과 의용군(키예프 AP=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의 한 공원에서 정부군과 의용군이 러시아군 침공에 대비해 합동훈련을 하고 있다. 러시아군은 최근 우크라이나를 3면에서 포위한 형태로 병력과 장비를 집결시켜 양국 간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2022.1.23 sungok@yna.co.kr

Korea 24 News— 우크라이나 전쟁에 의용군으로 참전하겠다는 한국인의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고 주한 우크라이나 대사관이 3일 밝혔다.

주한 우크라이나 대사관 관계자는 3일 “우크라이나로 가서 참전하겠다는 문의가 대사관으로 빗발치고 있다”라며 “지금까지 수십명 정도가 문의했고 대부분 한국인이다”라고 말했다.

이들 참전 희망자는 대사관에 전화, 이메일, 페이스북 등을 통해 전쟁에 가담할 방법을 문의했다.

대사관 측은 “희망자가 대사관에 연락하면 일단 입대 가능 여부를 확인한 뒤 특정 자격을 충족하면 입대와 관련한 절차를 안내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사관은 18세 이상 군 복무 경험이 있는 성인이 입대 자격이라고 설명했다.

대사관 관계자는 “일부 자원자는 우크라이나로 최대한 빨리 보내달라고 요청했다”라며 “아직 실제로 우크라이나로 간 한국인은 없다”고 전했다.

대사관은 향후 전담자를 정해 연락망을 일원화하는 등 지원방식을 체계화할 예정이다.

지난달 26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해외에 의용군 참여를 호소한 이후 한국을 비롯해 세계 각국에서 이 ‘외인부대’에 자원하려는 희망자가 이어지고 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당시 “우크라이나 수호에 참여하고 싶은 분들은 우크라이나로 와 달라. 우크라이나를 수호하는 그 모두가 영웅이다”라고 호소했다.

대사관 측은 “개인 자격으로 자발적으로 가는 것이기 때문에 온전히 개인이 책임을 지게 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한국 외교부는 “정부는 우크라이나 상황과 관련해 다른 요소와 함께 우리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 정책 목표다”라며 우크라이나 전역이 여행금지 지역으로 지정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에 허가 없이 들어가면 여권법에 따라 처벌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2일 주한 우크라이나 대사관이 공식 후원계좌를 공개한 뒤 이날 오후 7시 까지 이틀간 약 10억원 가까이 후원금이 모금됐다. yonhapnews

우크라이나 대사관 응원 행렬
우크라이나 대사관 응원 행렬(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가 벌어진 지 일주일째인 3일 오후 서울 용산구 주한우크라이나대사관 입구에 우리나라 시민들과 우크라이나 교민들이 쓴 응원 메시지와 꽃다발 등이 놓여있다. 2022.3.3 yatoy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