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우크라 사태에 비트코인 값 ‘출렁’…한때 3만7천달러선 붕괴

비트코인 모형
비트코인 모형[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우크라이나에서 군사 충돌 위기가 고조되면서 대표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22일 한때 3만7천 달러(약 4천400만원) 밑으로 떨어졌다.

CNN방송은 가상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를 인용해 비트코인이 미 동부 시간 기준으로 이날 새벽 한때 24시간 전과 비교해 6.5% 급락한 코인당 3만6천600여 달러에 거래됐다고 보도했다.

코인데스크 데이터를 보면 비트코인 가격은 전날인 21일 밤 3만6천440달러까지 떨어졌다가 반등세로 돌아서 22일 오후 6시 50분께 3만8천422달러까지 상승했다.

비트코인 다음으로 시총 규모가 큰 이더리움도 2천503달러까지 밀렸다가 22일 오후 6시 50분께 2천647달러를 회복했다.

우크라이나의 지정학적 위기 외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 인상 가능성, 디지털 자산에 대한 주요국의 규제 등이 주요 가상화폐 가격을 억누르고 있다.

전문가들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위기가 계속되는 상황에선 비트코인 시세가 안정화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CNN은 전했다.

주식·외환 거래 플랫폼 오앤다의 수석 애널리스트 에드워드 모야는 “비트코인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긴장으로 모든 위험자산에 타격을 주는 변동성에 의도치 않게 휘말렸다”며 비트코인 가격의 출렁임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