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머스크, 이번엔 23살 연하 호주 출신 여배우와 열애설

“팝가수 그라임스와 헤어진 뒤 배우 너태샤 바셋과 교제”

일론 머스크(왼쪽)와 너태샤 바셋(오른쪽)
일론 머스크(왼쪽)와 너태샤 바셋(오른쪽)[트위터 게시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 테슬라 최고경영자(CE0) 일론 머스크(50)가 23살 연하의 호주 출신 여배우와 사귀는 것으로 보인다고 22일 외신들이 보도했다.

미국 연예 매체 페이지식스는 머스크가 최근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여배우 너태샤 바셋(27)과 함께 전용기에서 내리는 장면이 목격됐다며 두 사람의 열애설이 불거졌다고 전했다.

머스크와 가까운 소식통은 연예 뉴스 사이트 할리우드 라이프 등에 “두 사람이 사귄 지 몇 달밖에 안 됐지만 서로에게 푹 빠졌고 엄청나게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머스크는 현재까지 바셋과의 열애설에 대해 사실 여부를 확인하지 않았다.

호주 시드니 태생의 바셋은 고등학교 시절 TV 드라마 배우로 데뷔했고 이후 미국으로 이주해 할리우드에 진출했다.

2017년 미국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전기 영화 ‘브리트니 에버 애프터’에서 스피어스 역할을 맡았으며 6월 개봉하는 엘비스 프레슬리의 일대기를 다룬 영화에선 프레슬리의 여자 친구 역할로 출연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머스크는 캐나다 출신의 팝가수 그라임스(본명 클레어 바우처)와 헤어진 뒤 친구로 지내던 바셋과 본격적으로 교제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연예 매체들은 작년 9월 머스크가 3년 동안 사귄 17살 연하의 그라임스와 결별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머스크와 그라임스는 결혼을 하지 않고 동거하면서 2020년 5월 아들을 뒀고, 아이 이름을 ‘엑스 애쉬 에이 트웰브'(X Æ A-Xii)라고 지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머스크는 그라임스와 사귀기 전에는 세 번 결혼했다.

작가 저스틴 윌슨과 첫 결혼에서 아들 5명을 뒀으나 헤어졌고, 여배우 탈룰라 라일리와는 결혼과 이혼을 두 차례 반복했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