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진흙탕에 빠진 러시아 탱크…해빙기가 우크라이나 구하나

진흙탕에 빠진 러시아 탱크…진흙 퍼내는 굴착기
진흙탕에 빠진 러시아 탱크…진흙 퍼내는 굴착기[Liveuamap 트위터 캡처. 재배포 및 DB 금지]

Korea 24 News— 우크라이나 접경지역에서 군사훈련을 하는 러시아 탱크 10여 대가 진흙탕에 갇혀 옴짝달싹 못 하는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우크라이나 흑토는 해빙기 진창으로 변하는 것으로 유명해 당초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 땅이 꽁꽁 언 겨울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 바 있는데, 어느덧 2월 중순을 지나며 땅이 녹아 탱크가 진흙 속에서 곤욕을 겪는 모습이 목격됐기 때문이다.

우크라이나, 러시아 등 전 세계 관심이 집중된 지역의 군사 동향 등을 보여주는 독립매체 ‘Liveuamap’은 지난 11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이 같은 영상을 공개했다.

러시아 남부 우크라이나 접경 도시 로스토프 인근 지역에서 찍힌 것으로 보이는 이 영상은 군사 훈련 중이던 탱크 12대가 깊은 진흙탕에 빠진 모습을 담고 있다.

굴착기를 동원해 진흙을 퍼내고, 민간인 복장의 한 남성이 탱크를 빼내려 애쓰는 모습도 담겼다.

15일 미국 온라인 군사전문 매체 디펜스 블로그에 따르면 진흙 속 탱크는 ‘T-72B3’으로, 러시아 육군의 주력전차 T-72의 최신 개량형이다.

기존 T-72B에 새로운 사격 통제시스템을 장착하고 낡은 엔진을 교체하는 등 현대화한 모델이다.

기체 전방 양쪽에는 장갑판을, 후방에는 로켓추진탄(RPG)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와이어 케이지 장갑을 설치했다. 또 1천130마력 이상의 강력한 엔진과 개선된 무장 시스템을 갖췄다. 텔레비전 후방 카메라와 새 조준 디지털 디스플레이 시스템도 장착했다.

이는 과거 우크라이나와 조지아, 시리아에서의 전투 경험을 고려한 개량이라고 디펜스 블로그는 분석했다.

진흙탕 속 러시아 탱크
진흙탕 속 러시아 탱크[Liveuamap 트위터 캡처. 재배포 및 DB 금지]

48초 분량의 짧은 영상이지만, 현지의 날씨 여건이 녹록지 않음을 짐작할 수 있다.

외신들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의 변수 중 하나로 날씨를 지목하고 있다.

3월이면 우크라이나 땅이 진흙탕으로 변하는 ‘라스푸티차'(Rasputitsa) 현상이 찾아온다.

올해는 우크라이나 1월 기온이 예년보다 높았고 습기가 많아 땅도 더 젖어 진흙이 많다고 미 CNN은 전한 바 있다.

날씨가 추워 땅이 굳으면 탱크 등 군사 장비가 쉽게 이동할 수 있지만, 땅이 녹아 질퍽질퍽해지면 이동이 어려워진다.

특히 키예프와 벨라루스 사이 우크라이나 북부 지역은 습지대가 많고 봄에 언 땅이 녹으면 라스푸티차 현상이 잘 발생해 해빙기 기갑부대가 전진하기 어려운 지형으로 거론된다.

과거 러시아 원정에 나선 나폴레옹과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소련을 침공한 독일군도 이 지역을 돌파하느라 고전을 면치 못했고, 결국 패전의 한 원인이 됐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