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1,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한국계 여성 살해 현장서 체포된 노숙자, 살인혐의로 기소돼

피해자 집 침입장면 CCTV에 녹화돼…”아무도 안죽였다” 주장

미국 뉴욕 맨해튼 차이나타운의 30대 한국계 여성 살인 현장에서 체포된 노숙자가 살인 혐의로 기소됐다.

뉴욕포스트는 14일 뉴욕 경찰(NYPD)이 전날 체포한 아사마드 내시(25)를 살인 혐의로 기소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내시는 경찰서에서 호송되는 과정에 기자들에게 “아무도 죽이지 않았다”며 범행을 부인했다.

그러나 내시는 전날 새벽 차이나타운 지하철역 근처에서 귀가 중인 크리스티나 유나 리(35)의 뒤를 밟아 따라간 뒤 아파트 안으로 들어가는 장면이 폐쇄회로TV(CCTV)에 녹화됐다.

크리스티나가 아파트 출입문을 닫으려고 했지만, 피해자 뒤를 바짝 쫓아온 내시는 문이 닫히기 전에 내부로 진입했다.

이후 피해자의 비명을 들은 이웃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사건 현장에서 내시를 체포했다.

내시는 아파트의 화재용 비상출입구를 이용해 탈출하려 했지만 실패한 뒤 현장에 숨어있었다.

내시는 2012년 이후 뉴욕과 뉴저지에서 강도 등의 혐의로 최소한 10차례 이상 체포된 전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지난해 9월 차이나타운 지하철역 근처에서 60대 노인을 폭행하는 등 지난해에만 4차례 경찰에 체포됐다.

피해자 아파트 앞에서 열린 추모집회
피해자 아파트 앞에서 열린 추모집회(뉴욕 AP=연합뉴스) 뉴욕 맨해튼 차이나타운 피해자 아파트 앞에서 추모행사가 열렸다. 2022.2.14 phot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