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페이스북 어닝쇼크…20% 이상 폭락, 시총 240조원 증발(종합2보)

작년 4분기 순익 8% 감소, 메타버스 사업서 연간 12조원 적자

올해 1분기 전망도 예상치 하회…기술주 동반급락, 美증시 반등에 찬물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 로고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 로고[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이 2일(현지시간) 시장 기대치에 크게 못 미치는 작년 4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어닝 쇼크'(실적 충격)에 주가는 시간외거래에서 20% 이상 폭락했고 시가총액도 몇 시간 만에 240조 원 넘게 줄었다.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는 이날 미국 뉴욕 증시 마감 이후 작년 4분기 실적과 올해 1분기 전망치를 공개했다.

AP 통신과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메타의 작년 4분기 순이익은 102억9천만 달러(12조4천400억 원)로, 전년 동기(112억2천만 달러)와 비교해 8% 감소했다.

주당순이익은 3.67달러를 기록해 금융정보업체 레피니티브가 집계한 월가 애널리스트 예상치(3.84달러)를 밑돌았다.

4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한 336억7천만 달러(40조7천70억 원)였으나 지출 비용이 급증하면서 이익이 이례적으로 감소했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메타는 애플이 아이폰의 개인정보 소프트웨어를 변경하면서 온라인 광고 영업 활동에 차질이 빚어졌고 올해에도 100억 달러(12조 원) 추가 비용이 들어갈 것이라며 글로벌 공급망 문제와 인력 부족 사태도 광고 매출에 타격을 줬다고 밝혔다.

블룸버그 통신은 “핵심 수익원인 온라인 광고 매출이 수년간 꾸준한 수익을 내다가 정체기로 접어들었다는 우려를 불러일으켰다”고 전했다.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여기다 페이스북이 미래 먹거리로 선정한 메타버스 및 증강·가상현실(AR·VR) 사업 ‘리얼리티 랩스’의 작년 4분기 영업적자는 33억 달러(약 4조 원)를 기록했다.

특히 메타버스 사업의 지난해 연간 순손실은 102억 달러(12조3천억 원)에 달해 전년 손실액(66억 달러)보다 적자 폭이 더욱 커졌다.

지난해 이 사업에 지출된 투자비는 100억 달러를 넘었다.

주요 실적 지표 중 하나인 일간 활성 사용자(DAU)는 사상 처음으로 감소했다. 경제 매체 CNBC 방송에 따르면 4분기 DAU는 19억3천만 명으로, 전년 동기와 비교해 소폭 줄었다.

메타는 올해 1분기 매출 증가율이 3∼11%로 둔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11% 미만 증가율은 역대 가장 저조한 수치다.

1분기 매출 추정치는 270억∼290억 달러로, 월가 전망(301억5천만 달러)에 못 미쳤다.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는 ‘숏폼'(짧은 동영상) 서비스 선두주자 틱톡을 언급하면서 소셜미디어 경쟁 격화가 사업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인정했다.

이어 틱톡 대항마로 릴스를 출시했지만, 수익화는 더디다면서 투자자들의 인내를 당부했다.

시장조사업체 인사이더 인텔리전스는 메타가 틱톡과의 경쟁, 애플의 소프트웨어 변경으로 광고 매출이 난관에 봉착했다며 메타버스 사업 수익화에도 불확실성이 많다고 지적했다.

실적 발표 이후 메타 주가 추이
실적 발표 이후 메타 주가 추이[구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메타는 이날 1.25% 오른 323달러로 장을 마감했으나 실적 발표 이후 시간외거래에서 20% 넘게 폭락했고 시가총액 2천억 달러(241조400억 원)가 사라졌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미국 동부 시간 기준 오후 10시(한국시간 3일 낮 12시) 현재 메타는 22.89% 추락한 249.05달러에 거래됐다. 이는 2012년 상장 이후 최악의 하락 폭이다.

AP 통신은 세계은행 자료를 인용해 페북 폭락세가 다음날 정규 시장까지 지속된다면 시장가치 감소액은 그리스 전체 경제 규모보다 클 것이라고 보도했다.

페북 어닝쇼크에 다른 소셜미디어 기업도 시간외거래에서 동반 급락했다.

트위터(7.97%↓), 스냅(17.06%↓), 핀터레스트(8.93%↓)가 추락하면서 이들 기업 시장가치는 150억 달러(18조 원) 줄었다.

전날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는 분기 실적을 발표했던 구글은 7.52% 오른 2천960달러로 정규장을 마쳤으나 페북발 후폭풍에 시간외거래에서 2% 가까이 하락했다.

3일 실적 발표를 앞둔 아마존도 3% 이상 빠졌다.

애플과 구글, 마이크로소프트의 실적 개선에 힘입어 미국 증시는 최근 4거래일 연속 상승했으나 페북이 반등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분석도 제기됐다.

블룸버그 통신은 “페북의 실적 부진이 다른 기술주에도 파문을 일으켰고 나스닥 시장 반등을 위협하고 있다”고 전망했다. YONHAPNEWS